콘티넨탈, 벤츠 글로벌 타이어 프로그램 아태지역 프리퍼드 파트너로 선정
콘티넨탈, 벤츠 글로벌 타이어 프로그램 아태지역 프리퍼드 파트너로 선정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8.10.26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콘티넨탈이 메르세데스 벤츠의 아태지역 애프터세일즈 협력 파트너로 선정됐다.
콘티넨탈이 메르세데스 벤츠의 아태지역 애프터세일즈 협력 파트너로 선정됐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콘티넨탈이 2020년 9월까지 2년간 메르세데스 벤츠 글로벌 애프터세일즈 타이어 프로그램의 아시아 태평양지역 프리퍼드 파트너로 선정됐다. 

한국을 비롯해 중국, 대만, 일본, 호주, 뉴질랜드, 인도가 속한 아태지역을 대상으로 하며, 양사는 전문적인 마케팅 콘셉트 기획부터 공동 판매 캠페인, 판촉 프로모션까지 적극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애프터세일즈 비중 증가에 따른 전 세계 타이어 판매량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타이어 사업을 강화해 왔다. 

이번 공식 파트너 프로그램은 애프터세일즈 분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타이어 판매를 촉진하고 양사 간 노하우 공유를 위해 마련됐다.

메르세데스 벤츠 아태지역 프리퍼드 파트너로 선정된 콘티넨탈 타이어는 협업을 통해 개별 고객에게 탁월한 서비스 경험을 전달하고, 메르세데스-벤츠가 공인한 맞춤형 MO/MOE/MO1, MOS 콘티넨탈 타이어 제공을 위한 공동 전략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양사는 메르세데스 벤츠 차량에 맞는 MO타이어 장착의 중요성을 알리는 고객 행사를 진행해 사용자들이 콘티넨탈 타이어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콘티넨탈 타이어 및 공동 브랜드 제품은 아태지역 내 메르세데스 벤츠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찾을 수 있다.

콘티넨탈 타이어는 메르세데스 벤츠가 2021년까지 자사의 타이어 판매량을 두 배로 늘린다는 목표에 따라 장기 성장 전략 ‘비전 2025’ 달성을 위한 주력 시장인 아태지역에서의 점유율을 높이고, 세계 3대 타이어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유리한 입지를 확보했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