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화웨이, 접이식 5G 스마트 폰 2019년 중반 출시. 삼성에 도전장
中 화웨이, 접이식 5G 스마트 폰 2019년 중반 출시. 삼성에 도전장
  • 이상원 기자
  • 승인 2018.09.19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화웨이가 내년 중반 께 접이식 5G 스마트 폰 출시를 선언했다.

[M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과 삼성을 바짝 추격하고 있는 중국 화웨이가 내년 중으로 접이식 5G 스마트 폰 출시를 선언했다.

화웨이의 켄 후(Ken Hu) 부회장은 지난 18일 중국 천진에서 개최된 세계 경제포럼 기술관련 연례 총회인 ‘뉴 챔피언스’에서 자사가 내년도 출시할 예정인 단말기에 대해 발표했다.

화웨이는 2019년 중반 께 5G 통신에 대응하는 접이식 스마트 폰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5G를 테마로 한 패널 토론 도중 켄 후부회장은 “우리는 5G를 지원하는 스마트 폰을 내년에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컨 후 부회장은 "화웨이에 있어 첫 5G 스마트 폰은 통신속도가 빠르고 대기시간이 적은 5G 네트워크의 혜택을 향유하게 될 것이며, 5G는 기존의 4G 네트워크에 비해 100배의 전송 속도를 실현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화웨이 최초의 5G 스마트 폰은 접이식 디스플레이를 채용하게 될 것”이라며 “스마트 폰의 화면에 접이식 디스플레이가 채용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기존보다 100배 빠른 통신속도로 놀라운 고화질의 동영상을 스마트 폰의 큰 화면으로 즐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화웨이의 5G 스마트 폰은 이 회사의 AI(인공 지능)를 지원하는 프로세서 'Kirin 980과 5G 모뎀 ‘Balong 5000’를 채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화웨이는 지난 3일 Kirin 980을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된 박람회 ‘IFA'에서 발표한 바 있다.

또, 화웨이의 접이식 스마트 폰에는 유연한 OLED 디스플레이가 채용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구부릴 수 있는 OLED 디스플레이는 몇 년 전부터 LG 디스플레이, 삼성 디스플레이 등이 개발 경쟁을 벌이고 있다.

한편, 삼성의 모바일 부문의 고동진 CEO는 IFA 에서 "삼성은 접이식 스크린을 탑재한 스마트 폰을 연내에 공개할 계획"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