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리드카 설 자리 사라진다, 국산.수입차, 연말 종료 세제혜택 존치 정부에 건의
‘하이브리드카 설 자리 사라진다, 국산.수입차, 연말 종료 세제혜택 존치 정부에 건의
  • 이상원 기자
  • 승인 2018.07.18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브리드카에 주어지는 세제혜택과 구매보조금이 올해 말 모두 종료된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하이브리드(HV) 차량에 주어지던 구매 보조금이 올해부터 기존 100만원에서 50만원으로 줄어든 데 이어 내년부터는 완전 폐지된다.

이어 하이브리드 차량에 주어지던 최대 320만원 가량의 세제혜택도 올 연말을 기점으로 종료될 예정이다.

하이브리드카는 엔진에 배터리를 장착, 연비 효율성을 높인 차량으로 구입가격이 가솔린이나 디젤차보다 많게는 수백만 원이 비싸 구매 보조금과 세제 혜택이 모두 사라지게 되면 판매량이 급격히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하이브리드 차량은 질소산화물이나 탄화수소 등 공해 유발물질이 기준치 이하이면 대기환경보전법이 정한 2종 ‘저공해자동차’ 인증을 받게 되면 개별소비세(100만 원)와 교육세(30만 원), 취득세(140만 원)을 합쳐 최대 270만원을 감면받을 수 있다.

구매 보조금은 1㎞ 주행 시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97g 이하이면 환경부로부터 100만원을 지원받았으나 올해부터는 50만원으로 축소됐다.

지난 2015년부터 적용된 하이브리드 차량의 세제 지원혜택은 지난 2016년에 2018년 말까지 3년이 연장됐다.

정부는 하이브리드 차량의 보급대수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예산 부담이 커진데다 보다 친환경성이 높은 전기차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 보급에 집중키로 함에 따라 하이브리드 차량에 대한 지원을 줄여 나가는 정책을 펴고 있다.

특히, 최근 하이브리드의 경우 최근 판매가 급증하면서 당초 제시했던 보급 목표에 일정 부분 도달했다고 판단, 보조금과 세제혜택을 모두 없앤다는 방침이다.

반면, 자동차업체들은 보조금과 세제혜택을 한꺼번에 없애게 되면 여전히 가격이 비싼 하이브리드 차량은 외면당할 수밖에 없다면서 혜택연장을 주장하고 있다.

하이브리드 차량 판매가 많은 현대.기아차를 비롯, 국산차업체들의 모임인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는 8월 중 하이브리드 차량에 대한 세제 혜택 연장을 요구하는 건의서를 산업통상자원부와 환경부,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에 제출할 예정이다.

또, 수입차업체들의 모임인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도 같은 내용의 건의서를 이 달 중 관계기관에 제출키로 했다.

한편, 올 상반기(1-6월) 국내 하이브리드 차량 판매량은 현대차가 전년 동기대비 46.1% 증가한 1만5,515대, 기아차가 7.5% 감소한 1만3,870대, 수입차는 14.6% 증가한 1만2169대가 각각 판매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