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벤츠 신형 S클래스, S500. S600 사라졌다. 시판 가격 450만 원 인상
이상원 기자  |  semin477@auto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08  
최초 등록시간 2017.08.08 11:15:53   수정 등록시간 2017.08.09 10:39:37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가 새로운 디자인과 혁신을 통해 부분 변경된 더 뉴 S클래스를 오는 9월 국내에 출시한다.

메르세데스 벤츠 S클래스는 1951년 최초로 선보인 이후 ‘최고가 아니면 만들지 않는다’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철학을 가장 명확하게 보여주며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시장을 선도해 왔다.

벤츠 S클래스는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무려 400만 대 이상 팜매된 세계 최고의 럭셔리 세단이다.

지난 2017년 4월 상하이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더 뉴 S-클래스는 2013년 말 선보인 6세대 모델의 부분 변경모델로, 4년 만에 모습을 바꾸는 것이다.

   
 

신형 S클래스는 한층 더 진화한 인텔리전트 드라이브 시스템, 새로운 파워트레인, 최고 수준의 안전 및 편의성을 제공하는 첨단 기능의 조화로 출시에 큰 기대를 모으고 있으며 업그레이드 된 인텔리전트 드라이브 시스템은 진정한 자율주행 구현을 향한 반 자율 주행 보조기술이다.

신형 S클래스에는 새로운 파워트레인이 탑재됐다. 새로 개발된 직렬 6기통 디젤 엔진과 업그레이드 된 V8 바이터보 가솔린 엔진 등 뛰어난 성능과 향상된 효율성을 자랑하는 엔진들이 탑재된다.

   
 

라인업은 S350d 매틱(1억4,550만 원), S400d 4매틱 Long(1억6,650만 원, S450 Long(1억6,850억 원), S450 4매틱 Long(1억7,350만 원), S560 4매틱 Long(2억1,50만 원), 메르세데스-AMG S63 4매틱+ Long(2억1,850만 원), 메르세데스-AMG S63 4MATIC+ Long 퍼포먼스 에디션(2억5,050만 원),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560 4매틱 등 총 8개 라인업으로 기존 S500, S600은 S560으로 바뀌었다.

   
 

신형 S클래스에는 양산차 중 세계 최초로 에너자이징 컴포트 컨트롤이 적용됐다. 이 장치는 탑승자의 기분과 취향에 따른 온도 조절, 마사지, 앰비언스 라이팅 등의 기능을 모두 연계해 조절함으로써 최상의 편안함과 안락함을 제공한다.

또, 프리미엄 커넥티드카 서비스인 ‘메르세데스 미 커넥트(Mercedes me connect)’를 기본 탑재, 차량 정보와 상태를 원격으로 확인할 수 있고 응급 상황 지원 및 컨시어지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이 밖에 차세대 멀티빔, 업그레이드 된 매직 바디 컨트롤 서스펜션 등 다양한 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이 적용됐다.

신형 S클래스는 국내 시판가격이 종전대비 450만 원(S350d 4매틱 기준) 가량 인상됐다.

   
   
 

[관련기사]

이상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최신기사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로 58 잠실아이스페이스 1216호  |  사업자등록번호: 124-88-00186  |  발행·편집인: 이상원  |  대표메일: semin477@autodaily.co.kr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원  |  오토데일리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오토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