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신생 EV업체들, EV 플랫폼 공동 개발하는 동맹 맺는다
中 신생 EV업체들, EV 플랫폼 공동 개발하는 동맹 맺는다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7.07.27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중국의 신생 전기자동차 기업들이 빠른 시일 내에 전기자동차를 양산하기 위해 동맹을 검토하고 있다.

27일 로이터 통신은 중국의 많은 EV 신생 기업 중 일부가 동맹 맺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싱굴레토 모터스(Singulato Motors)의 공동창업자이자 CEO인 쉔 헤이인은 자신의 회사와 다른 4개 회사(CHJ Automotive, Hongxing Automobile Manufacturing Co, AIWAYS 및 WM)는 “규칙이 강해지고 경쟁이 치열해짐에 따라 중국 내 신생 EV 기업이 모이고 있다”며 “몇 달 동안 동맹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최근 중국은 대기오염과 수입 석유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고 친환경차 보급을 늘리기 위해 자동차 제조업체의 판매량 중 8%가 배터리를 충전하는 친환경차여야 한다고 규정했다.

이 규정을 통해 오는 2020년에는 배터리 충전 친환경차 비율이 전체 등록대수 중 12%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배터리 충전 친환경차 판매량은 약 70만대로 예상되며 이는 전체 중국 자동차 시장의 약 3%에 달한다.

이런 중국 정부 움직임에 맞추기 위해 신생 중국 전기차 업체들은 고군분투하고 있지만 자금력과 시간이 부족하다.

싱굴레토 모터스(Singulato Motors) CEO 쉔 헤이인은 “동맹 회원국들이 자신의 자원을 결합하면 훨씬 더 진보된 차량 기술을 개발할 수 있게 될 것이고 적은 비용으로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만일 한 업체가 차세대 플랫폼을 개발하기 위해 2억 위안(약 330억원)을 투지할 계획을 세우면 비효율적이지만 4개의 업체가 각각 1억 위안(약 165억원)을 투자한다면 투자비용은 절감되고 4억 위안(약 661억원) 가치의 플랫폼을 개발할 수 있다“며 ”동맹의 혜택은 분명하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중국 관료들이 신생 벤처 기업들이 기술 개발은 안하고 보조금만 노린다는 의심을 하고 있어 새로운 EV 벤처기업을 승인하는 것을 보류하고 있다.

중국의 한 신생업체 관계자는 "정부가 신생 기업들 중 일부는 실제로 합법적인 기업이 될 기술과 경영 전문 지식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것은 신생 기업들이 전통적인 자동차 제조업체와의 경쟁에 직면해야 함을 보여준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 업체들은 올해 말 EV 플랫폼을 개발하기 위해 오는 9월 말까지 동맹에 관한 논의를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동맹이 형성되면 플랫폼 개발을 감독할 별도의 회사를 설립하고 첨단 차량 기술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각 업체들이 맺은 파트너 업체와 협력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으며 부품 공급 업체들에게 합작 투자에 참여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파트너 업체를 통해 자동차의 기본 플랫폼 부품을 공유하고 가능하면 공동으로 조달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