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AI 등 4차산업기술 접목 도로 만든다...2030년 상용화 목표
빅데이터·AI 등 4차산업기술 접목 도로 만든다...2030년 상용화 목표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9.10.18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국토교통부가 빅데이터,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기술이 접목된 도로를 구현하기 위한 전략을 수립했다.

이번 전략의 비전은 혁신성장을 지원하고 국민의 안전과 편리를 실현하는 도로로서 안전·편리‧경제·친환경 등 4대 중점분야에서 구체화될 계획이다.

미국, 일본 등 주요 선진국은 도로의 장수명화, 입체도로망, 친환경 에너지 생산 등 도로의 양적‧질적 성장을 위한 다방면의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국토부도 본격적으로 도로기술 연구에 대한 박차를 가하기 위해 4대 핵심분야를 설정하고 2030년까지 추진할 중점 추진 기술을 마련했다.

4대 핵심분야는 교통사고 사망자 수 30% 감축, 도로 혼잡구간 30% 해소, 도로 유지관리 비용 30% 절감, 도로소음 20%·미세먼지 등 유해물질 15% 감축 등이다.

먼저 차량 운전자가 강우, 폭설 시에도 차선을 인식할 수 있도록 태양광 에너지를 이용한 자체 발열, 발광형 차선을 개발한다.

태풍, 지진 등 대형 재난 시에도 안전하게 통행할 수 있도록 재난이 잦은 도로를 빅데이터로 분석해 방재도로로 선정하고 재난에 견딜 수 있도록 도로를 보강한다.

3D 고정밀 측량 기술을 적용해 공장에서 실제 포장 형태와 동일한 제품을 제작하고 노후 포장을 조립식으로 신속히 교체해 교통 차단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한다.

현실세계의 기계나 장비, 사물 등을 컴퓨터 속 가상세계에 구현하는 디지털 트윈 기술을 적용해 실제와 동일한 가상 도로망을 구현하고 IoT 센서를 활용해 가상 도로에 도로 상태 표출 기술을 개발해 현장 점검 없이 컴퓨터 앞에서 도로를 24시간 모니터링한다.

도로 포장의 오염물질 흡착‧자가분해 기술을 통해 국민의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로부터의 피해를 감소시킨다.

전기차가 도로 위를 고속주행하면서 무선 충전할 수 있도록 무선 전기충전이 가능한 기술을 개발하고 압전 에너지 생산 효율성 향상 기술을 통해 차량이 도로를 통행하면서 도로에 전기에너지를 생산 및 저장한다.

차량이 자기부상 수직 이동 기술을 통해 평면에서 3차원으로 이동하는 계획도 수립했다.

이번 도로 기술 개발전략안은 총 100여 개 이상의 과제를 담아냈으며 기술의 시급성과 기술간 연계 관계, 연구개발 사업비 규모 등을 고려하여 기획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기술개발 전략안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