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여름방학 맞이 ‘2019 하계 직원자녀 영어캠프’ 개최
쌍용차, 여름방학 맞이 ‘2019 하계 직원자녀 영어캠프’ 개최
  • 최태인 기자
  • 승인 2019.07.23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차가 여름방학을 맞아 직원자녀들을 위한 ‘2019 하계 쌍용자동차 직원자녀 영어캠프’를 개최했다.
쌍용차가 여름방학을 맞아 직원자녀들을 위한 ‘2019 하계 쌍용자동차 직원자녀 영어캠프’를 개최했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쌍용자동차가 여름방학을 맞아 직원자녀들을 위한 ‘2019 하계 쌍용자동차 직원자녀 영어캠프’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쌍용차 직원자녀 하계 영어캠프는 노사 화합을 위한 한마음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지난 2011년부터 매년 여름방학을 맞아 운영되고 있으며, 유익하고 재미있는 커리큘럼 구성으로 학부모는 물론 캠프에 참가하는 자녀들의 만족도가 높다.

'2019 하계 쌍용자동차 직원자녀 영어캠프'에서 아이들이 원어민 교사들과 다양한 형식의 영어수업에 참여하고 있다.
'2019 하계 쌍용자동차 직원자녀 영어캠프'에서 아이들이 원어민 교사들과 다양한 형식의 영어수업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 22일부터 4박 5일 일정으로 경기영어마을 양평캠프에서 시작된 2019 하계 영어캠프에는 초등학교 4~6학년에 재학 중인 쌍용차 직원자녀 150명이 참가했으며, 영어캠프는 5-day Power Speaking Program을 통해 원어민 강사들과 함께 하는 체험학습 및 놀이학습 위주의 모듈별 과정으로 진행됐다.

특히, 캠프 참가자들의 영어 레벨 테스트를 통해 4단계 수준별 맞춤 클래스를 제공함으로써 단기간 학습 효율성을 극대화했다.

'2019 하계 쌍용자동차 직원자녀 영어캠프'에서 아이들이 원어민 교사들과 다양한 형식의 영어수업에 참여하고 있다.
'2019 하계 쌍용자동차 직원자녀 영어캠프'에서 아이들이 원어민 교사들과 다양한 형식의 영어수업에 참여하고 있다.

아울러 영어게임과 쿠킹 클래스, 클럽 액티비티, 코딩, 드론 등 다양한 주제의 참여형 학습 프로그램을 강화함으로써 문법 위주의 영어 학습법에서 벗어나 자연스럽게 영어로 대화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또래 친구들과 친목도 쌓을 수 있도록 했다.

캠프에 참석한 아이들은 “영어캠프를 통해 외국인과 영어로 대화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많이 사라졌고 새로운 또래 친구들도 사귈 수 있어서 좋았다”고 참가소감을 말했다.

'2019 하계 쌍용자동차 직원자녀 영어캠프'에서 아이들이 원어민 교사들과 다양한 형식의 영어수업에 참여하고 있다.
'2019 하계 쌍용자동차 직원자녀 영어캠프'에서 아이들이 원어민 교사들과 다양한 형식의 영어수업에 참여하고 있다.

쌍용차 예병태 대표이사는 “임직원 자녀들이 여름방학을 이용해 즐겁게 영어를 공부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임직원뿐 만 아니라 임직원 가족과 유대감을 형성하고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유익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