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손해배상 진흥원 초대원장에 박종화 전 손해보험협회 선임상무 임명
車손해배상 진흥원 초대원장에 박종화 전 손해보험협회 선임상무 임명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8.07.12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국토교통부는 공개공모, 심사위원회 심사, 이사회 추천 등을 거쳐 ‘자동차손해배상 진흥원’ 초대 원장에 손해보험협회의 박종화 선임상무를 임명했다고 밝혔다.

박종화 원장은 지난 1988년 손해보험협회 입사해 보험업무부장, 기획 조사부장, 경영지원부장, 선임상무 및 자동차보험부문장 등을 역임해 보험 분야 전문성을 갖추고 협회에서 주요 보직을 거쳐 조직 관리 능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임기는 3년이다.

진흥원은 지난 5월 발기인 총회를 개최해 정관 등을 확정했고, 지난달 이사회를 개최해 김은경 한국외국어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정소민 한양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 8명을 이사로 위촉했다.

현재 ‘진흥원설립준비단’에서 직원 공개 공모 등 채용 절차를 진행 중에 있으며 내달 중 개원할 계획이다.

자동차손해배상 진흥원은 택시, 버스, 렌터카 등 사업용 차량을 대상으로 한 6개 공제조합 (87만대 가입)의 사고 피해자 보상서비스 업무를 검사하며, 연간 공제금액이 1조 5천억원에 이르는 공제 재무 건전성 제고를 위한 연구개발 업무 등 수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