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 한전 주최 ‘전기차-전력망 통합 기술교류회’서 노하우 공유
닛산, 한전 주최 ‘전기차-전력망 통합 기술교류회’서 노하우 공유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8.03.29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닛산자동차는 29일 대전 한전 전력연구원에서 개최된 `전기차-전력망 통합 기술교류회’에 참가해 세계적인 전기차 기술 선도기업으로서의 V2X 노하우를 공유했다.

`전기차-전력망 통합 기술교류회’는 미래형 전기차 충전인프라 개발 및 고부가가치 에너지신사업 창출 기반 마련을 위한 것으로 한전 전력연구원, 한국전기차협회, 전기차 및 충전기 제조사, 충전서비스사업자 및 대학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특히, 이번 기술 교류회에는 한전 전력연구원의 요청으로 닛산의 V2X(Vehicle-to-Everything) 사업개발 부서의 하야시 류스케(Hayashi Ryuske) 책임자가 방한, 닛산의 앞선 닛산 인텔리전트 인티그레이션(Nissan Intelligent Integration) 기술과 업계 동향에 대해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닛산 인텔리전트 인티그레이션은 차량이 다른 자동차, 도로 위 인프라 등의 사회와 상호 연결 및소통을 가능하게 하는 기술이다. 

이는 더 많은 자율성, 더 많은 전기화 그리고 더 많은 연결성(More autonomy, more electrification, more connectivity)을 구현하기 위한 닛산의 기술적 방향성인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Nissan Intelligent Mobility)’ 중 연결성 영역에 대한 혁신 기술이다.

닛산은 지난 2012년부터 전기차 ‘리프(LEAF)’에 저장된 전기 에너지를 가정용 전기로 활용하는 V2H (Vehicle to Home)을 시작했다. 

이듬해에는 리프를 통해 오피스 빌딩에 전기를 공급하는 V2B (Vehicle to Building) 시스템을 시작하며 전기차를 전기 공급원으로 활용하고 있다. 

이 시스템은 직원들이 보유한 리프를 건물의 배전 보드에 연결해 가장 전기 요금이 높은 시간에는 리프가 전기를 공급하고, 반대로 요금이 저렴해지는 시간에는 리프에 전기를 충전해주는 방식이다. 

또한 전기차와 주택, 건물과 전력망간에 동력을 공유하는, 차량-전력망 V2G(Vehicle-to-Grid) 기능을 통해 전기차가 전력을 공급하는 발전소 역할도 가능해 에너지 분야의 신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하야시 류스케 책임자는 “이번 기술 교류회는 한국의 에너지 전문가들과 V2X기술에 대해 논의할 수 있었던 좋은 기회”라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상호 기술 교류를 통해 보다 안전하고 스마트한 미래를 함께만들어 나갈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지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닛산 허성중 대표는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는 모든 사람들의 풍요로운 삶을 만들기 위한 기술”이라며 “글로벌 전기차 분야를 이끌고 있는 닛산은 앞으로도 국내 에너지 전문기관 및 기업들과의 네트워크 및 기술 노하우 공유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