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만대 못 넘기고 내리막길, 美에서 하이브리드카의 미래는 있는가?
50만대 못 넘기고 내리막길, 美에서 하이브리드카의 미래는 있는가?
  • 이상원 기자
  • 승인 2017.01.09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료가격이 저점을 유지하면서 미국에서의 하이브리드카 판매량이 3년 연속으로 큰 폭의 감소세를 기록했다.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하이브리드카는 기존 내연기관에 배터리를 장착, 배터리를 충전시키면서 주행토록 해 연료 효율성을 높인 것이다.

엔진이나 회생 브레이크를 이용한다는 점에서 전기로 충전하는 전기차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와 다르며, 연료 효율성은 내연기관, 100% EV의 중간 수준이지만 엔진 충전에 따른 파워 희생이 뒤따른다는 점이 마이너스 요인이다.

때문에 하이브리드카는 가솔린이나 경유값이 치솟을 때는 덩달아 인기가 높지만 연료 값이 바닥일 때는 큰 관심을 끌지 못한다.

미국의 가솔린 가격은 지난 2012년 배럴 당 3.60달러를 기록한 뒤 4년 연속 가격이 하락하면서 2달러 초반 대를 유지해 왔으며 2017년은 배럴 당 2.49달러 선을 기록 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 때문에 최근 몇 년 간 미국 하이브리드카 판매량은 해마다 크게 감소해 왔다.

미국 하이브리드카 판매는 2013년 49만5,771 대로 정점을 찍은 후 2014년 8.8% 감소한 45만2,152 대, 2015년 15.0% 감소한 38만4,404 대를 기록하더니 지난 2016년에는 9.7% 줄어든 34만7,029 대까지 떨어졌다.

올해는 국제유가 및 미국 기름 값 상승으로 약간의 회복세가 점쳐지고 있지만 상승폭은 그리 크지 않을 전망이다.

미국 하이브리드카 판매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토요타는 지난해 프리우스 리프트백이 9만8,863 대로 13.1%, 캠리가 2만2,227 대로 27.5%, 프리우스C가 2만452 대로 46.9%가 각각 줄었다.

현대자동차의 쏘나타 하이브리드 역시 1만8,961 대로 4.1%, 기아 옵티마는 6,142 대로 46.6%가 줄어드는 등 대부분의 모델들이 감소세를 기록했다.

하이브리드카에 대한 국내 소비자들의 반응은 미국과는 다소 다르다.

국산차의 경우, 그랜저가 6,914 대로 36.3%, 쏘나타가 7,304 대로 37.8%, K7이 2,324 대로 23.9%가 준 반면, 하이브리드 전용모델인 현대 아이오닉이 1만1,148 대, 기아 니로가 1만8,710 대가 판매, 하이브리드 전용모델로써 이름값을 했고 기아 K5가 3,774 대로 9.4%가 늘었다.

수입차는 토요타와 렉서스 하이브리드카 판매량이 전년 대비 20% 이상 증가했다.

토요타와 렉서스의 경우, 라인업이 대부분 하이브리드카로 구성돼 있어 전체 판매량이 증가하면 덩달아 하이브리드카 판매량도 늘어나게 되며 유럽 디젤에 대한 실망감이 일본 하이브리드카로 전환된 경우가 많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