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대우차, 라세티 디젤모델 출시
GM대우차, 라세티 디젤모델 출시
  • 이상원
  • 승인 2007.02.27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M대우자동차가 라세티 왜건, 노치백모델, 해치백 모델 등 다양한 디젤모델을 27일 출시, 내달 2일부터 본격적인 시판에 나선다.
 
GM대우차는 SUV 윈스톰, 중형세단 토스카 디젤에 이어 준중형 디젤승용차를 출시, 디젤 라인업을 대폭 강화했다고 밝혔다.
 
GM대우차는 이들 디젤모델에 차종별 특성을 고려, 가변형 및 고정형 2,000cc급 터보차저 커먼레일 디젤엔진을 탑재, 다양한 디젤승용차 라인업을 구축했다.
 
여기에  현재 생산중인 모든 친환경 디젤승용차에 영구 매연여과장치와 배기가스 저감장치 (EGR)를 기본으로 장착, 유로 Ⅳ기준의 배출가스 수준을 달성했다. 
 
GM대우 마이클 그리말디 사장은 뛰어난 연비에 따른 경제성으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중형 세단 토스카 디젤승용차에 이어 라세티 왜건, 노치백 및 해치백 모델 등 준중형 디젤 삼총사 출시에 힘입어 디젤승용차 시장의 새로운 가능성을 개척할 것이라고 말했다.
 
라세티 디젤승용차에 장착된 2,000cc 직접 연료분사 방식 터보차저 커먼레일 TCDi 디젤엔진은 최대 출력 121마력, 최대토크  28.6kg.m로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GM대우차측은 라세티 디젤승용차에 장착된 신형 보쉬社의 커먼레일 직접연료 분사 시스템은 고압분사 펌프를 활용, 1,600Bar의 고압으로 연소실에 직접 연료를 공급, 가솔린 차량 대비 중.고속영역에서 월등한 추진 및 등판 성능을 보이며 최고속도도 시속 188km로 탁월한 주행성능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이와함께 라세티 노치백과 해치백 자동변속기 모델의 경우, 신형 스텝게이트 5 단 자동변속기를 장착, 리터당 14.9km의 연비를 갖췄으며 수동변속기 모델은 기존 가솔린 모델 대비 30% 가량 향상된 리터당 18.4km의 연비수준을 갖춰  60리터 주유로 최대 1천100km를 주파할 수 있다.
 
한편, 같이 출시된 라세티 왜건은 신형 스텝게이트 5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돼 뛰어난 주행성능과 함께 변속 충격 없이 부드러운 변속이 가능하며 높은 연비(수동 18.0km. 자동 14.1km)를 실현했다.
 
라세티 디젤승용차 가격은 노치백 LUX 모델이 1천783만원  플래티늄 모델이 1천860만원, 해치백 다이아몬드 모델이 1천845만원, 스테이션 왜건 EX 모델이 1천587만원, 플래티늄 모델이 1천792만원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