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CATL, 미-중 긴장 고조에도 美 배터리 공장 예정대로 진행
中 CATL, 미-중 긴장 고조에도 美 배터리 공장 예정대로 진행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2.08.05 0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 투데이 이상원기자] 중국 배터리업체 CATL이 낸시 펠로시(Nancy Pelosi) 미 하원의장의 대만방문으로 고조되고 있는 미-중 갈등에도 불구, 미국 현지 배터리공장 건설을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은 4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 CATL이 당초 계획대로 2026년부터 북미지역에서 배터리 생산을 시작할 예정이며, 곧 배터리공장 부지도 확정,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블룸버그 통신은 지난 2일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으로 인한 긴장고조로 북미 배터리 공장을 건설계획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CATL은 당초 텍사스 국경 인근 멕시코와 미국 등 두 군데를 배터리공장 후보지로 선정, 검토작업을 진행해 왔으며, 이 달 초 최종 후보지를 발표한다는 계획이었으나 미. 중간 갈등고조로 발표를 9월이나 10월로 연기한다고 전했다.

CATL은 테슬라와 포드용 배터리 생산을 위해 멕시코 치와와주 시우다드 후아레스와 코아우일라주 살티요를 배터리공장 후보지로 검토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CATL은 80GWh 규모의 두 개 배터리 공장 프로젝트에 50억 달러(6조5,925억 원)의 투자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