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건설, 신분당선 신사~강남 구간 개통
두산건설, 신분당선 신사~강남 구간 개통
  • 이세민 기자
  • 승인 2022.05.30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투데이 이세민 기자] 두산건설은 ‘신분당선(용산~강남)복선전철 민간투자사업 1단계(신사~강남)구간’을 개통했다고 밝혔다.

‘신분당선 복선전철 민간투자사업 1단계(신사~강남)’ 구간은 사업비 4444억원이 투입됐으며, 광교~강남까지 기존 신분당선을 서울 중심부까지 연결하는 사업으로, 서울 남부와 수도권 시민의 서울 도심 접근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2016년 8월에 착공했다.

이번에 새로 개통한 신분당선 연장구간은 ‘신분당선(용산~강남) 복선전철 민간투자사업’의 1단계 구간으로 총 연장 길이 7.8km 구간 중 1단계 2.5km에 해당한다. 

환승이 가능한 정거장 3개소를 신설했으며 신사역(3호선)을 시작으로 논현역(7호선), 신논현역(9호선), 강남역(2호선)까지 연결 되는 노선으로 기존 신분당선과는 직결로 운행된다.

1단계(신사~강남)’ 구간 개통으로 인해 환승 등으로 인하여 1시간 이상 소요되던 시간이 약 18분 가량 단축될 것으로 보인다.

  배차간격은 출퇴근시 5분이며, 평상시에는 6~12분 간격으로 6량 1편성으로 운행된다. ‘신분당선(용산-강남) 복선전철 민간투자사업’의 2단계인 용산~신사까지 구간은 실시협약에 따라 2026년 착공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