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지오센트릭-라이온코리아, ”친환경 소재 생활용품 포장용기 개발” 업무협약
SK지오센트릭-라이온코리아, ”친환경 소재 생활용품 포장용기 개발” 업무협약
  • 이세민 기자
  • 승인 2022.05.30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투데이 이세민 기자] 플라스틱 처리가 환경 문제의 주요한 사안으로 떠오른 가운데, 생활에서 자주 쓰는 제품의 플라스틱 용기와 포장재를 친환경 재활용 소재로 바꾸려는 기업들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의 친환경 화학사업 자회사 SK지오센트릭은 생활용품 전문기업 라이온코리아와 서울시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플라스틱 재활용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친환경 포장재 개발 관련 다양한 협력에 나선다.

SK지오센트릭은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해 다시 제품화하는 것을 목표로 다양한 친환경 기능성 소재를 생산하고 있으며 최근 애경산업, 마켓컬리 등과 협업해 제품, 아이스팩에 쓰이는 포장재를 친환경 소재로 바꾼 바 있다. 

라이온코리아는 9년 연속 국내 핸드워시 판매 1위 브랜드 '아이! 깨끗해'를 비롯해 세탁세제 ‘비트’ 등 소비재부문 KCSI 고객만족도 1위를 달성 중인 생활용품 전문 기업이다.

양사는 라이온코리아가 생산하는 생활용품 플라스틱 용기에 재활용 고밀도 폴리에틸렌 소재(r-HDPE) 적용, 재활용이 어려운 유색PET용기를 대체하는 친환경 소재 개발, 100% 재활용이 가능한 세제-핸드워셔용 리필 파우치 도입, 제품 펌프에 금속 스프링이 없는 Metal Free 소재 개발 등 친환경 포장재 개발 등 분야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특히 재활용 고밀도 폴리에틸렌(r-HDPE)을 사용한 포장재 개발에 집중한다. 폐플라스틱 원료 PCR(Post-Consumer Recycled material)을 활용함으로써 기존에 쓰던 플라스틱 소재를 대체하고 친환경성을 높일 예정이다. 

라이온코리아가 생산하는 ‘아이! 깨끗해’ 전제품에 재생 플라스틱을 50% 사용하게 되면 연간 약 220톤(ton) 수준의 플라스틱 재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적용 제품 개발도 이어간다. 1회용 생활용품에는 미생물에 의해 6개월내 90% 이상 분해되는 생분해성 플라스틱 소재 PBAT(Polybuthylene Adipate-co-Terephthalate)를 적용하기로 하고 양사가 공동개발에 나선다.

SK지오센트릭 장남훈 패키징 본부장은 “생활용품 전문 기업인 라이온코리아와의 협력으로 플라스틱 사용량을 대폭 절감하는 친환경 포장재 개발의 시너지 창출이 기대된다”며 “플라스틱 재활용 등을 통해 ’도시유전’을 선도하는 친환경 화학회사로서 여러 파트너사와의 협력으로 포장재 솔루션 파트너십 사업성과를 구체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라이온코리아 성민제 SCM&생산본부 상무는 “PCR(Post-Consumer Recycled material), 즉 폐플라스틱 원료를 포장재로 적극 활용함으로써 제품 포장재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양을 대폭 절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