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5대 매출처 변화...버라이즌 빠지고 '퀄컴' 포함
삼성전자 5대 매출처 변화...버라이즌 빠지고 '퀄컴' 포함
  • 차진재 기자
  • 승인 2022.05.17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M 투데이 차진재 기자] 삼성전자의 1분기 5대 매출처에 퀄컴이 처음으로 이름을 올렸다. 

삼성전자가 16일 공시한 1분기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애플, 베스트바이, 도이치텔레콤, 퀄컴, 슈프림 일렉트로닉스이 5대 매출처에 이름을 올렸으며, 이들 매출처가 전체 매출액의 약 14%를 차지했다.

퀄컴이 5대 매출처에 포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5대 매출처 안에 들었던 버라이즌은 올해 1분기에서 제외됐다. 버라이즌이 빠지고 퀄컴의 매출 비중이 올라간 데는 삼성전자가 퀄컴으로부터 대규모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를 수주한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퀄컴은 올해 초 출시한 모바일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스냅드래곤8 1세대'의 생산을 삼성전자 4나노 공정에 맡기면서 주요 매출처로 부상했다. 

다만 퀄컴이 후속 제품인 '스냅드래곤8 1세대 플러스'는 대만의 파운드리 업체인 TSMC에 맡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따라 일각에서는 삼성전자의 파운드리 사업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다.

관련해 삼성전자는 지난달 28일 1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4나노가 현재 예상 수율 향상 곡선 내에 진입한 상태로, 시장의 우려가 과도하다"며 진화에 나서기도 했다. 또 "삼성전자의 향후 5개년 수주 잔액은 전년도 매출의 8배 규모"라며 "수주 규모는 더욱 증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