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에 진심인 LG전자, '올레드 에보' 전 모델 친환경 인증 획득
친환경에 진심인 LG전자, '올레드 에보' 전 모델 친환경 인증 획득
  • 차진재 기자
  • 승인 2022.05.17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레드 에보

[M 투데이 차진재 기자] LG전자가 새롭게 출시한 '2022년형 올레드 에보(OLED evo)' 전 제품이 세계 유력 인증기관들로부터 연달아 친환경 인증을 획득했다.

LG전자는 올레드 에보 신제품 전 모델이 최근 미국 UL로부터 ECV 환경마크를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ECV는 재활용 소재 사용량 등 친환경성에 대한 타당성을 검증하는 마크다.

앞서 지난 3월에는 스위스 인증기관 SGS로부터 뛰어난 자원 효율성, 유해물질 미사용 등을 인정받아 SGS 친환경 인증을 받았다.

2월에는 영국 카본트러스트(Carbon Trust)로부터 생산, 유통, 사용, 폐기 등 제품 생애주기 전 과정에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받는 탄소발자국(Carbon Footprint) 인증도 받았다.

이로써 2022년형 LG 올레드 에보 전 제품은 글로벌 유력 인증기관 3곳에서 모두 친환경성을 인정받았다.

LG전자는 TV 사업에서 플라스틱 사용 원천 감축에 앞장서고, 제품 내 재생원료 사용 비중을 지속 확대하고 있다.

특히 LG 올레드 TV는 화면 뒤쪽에서 빛을 쏴주는 부품인 백라이트가 없는 자발광 제품으로 LCD TV 대비 부품 수가 적고 구조가 단순해 자원 효율이 뛰어나다고 LG전자측은 밝혔다. 65형 신제품을 기준으로 LG 올레드 에보(65C2) 생산에 소요되는 플라스틱 양은 같은 크기 LCD TV(65UQ80)의 40% 수준이라는 설명이다.

LG전자가 올 한 해 판매를 계획한 올레드 TV와 같은 수량만큼을 LCD TV로 판매할 때 올레드 TV를 판매하는 편이 플라스틱 사용량을 1만 3000t 가까이 줄일 수 있다. 같은 방식으로 계산하면 LG전자가 지난해에 올레드 TV를 통해 줄일 수 있었던 플라스틱 사용량은 1만t에 달한다.

LG전자 TV CX담당 백선필 상무는 “LG 올레드 TV는 고객의 시청 경험뿐 아니라 환경에 미치는 영향까지 고려한 명실상부 최고 프리미엄 TV”라며 “앞으로도 글로벌 올레드 TV 리더로서 다양한 분야에서 기술 혁신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