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군인공제회, 800억 규모의 '국방 벤처펀드' 조성
한화시스템-군인공제회, 800억 규모의 '국방 벤처펀드' 조성
  • 차진재 기자
  • 승인 2022.05.09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시스템-군인공제회

[M 투데이 차진재 기자] 한화시스템과 군인공제회가 항공우주·UAM(도심항공교통)·사이버 보안 등 군사기술 분야 스타트업 투자에 나선다.

한화시스템과 군인공제회는 각각 400억원을 출자해 총 800억원 규모의 군사기술(밀리테크) 분야 벤처펀드를 조성했다고 9일 밝혔다.

이 펀드는 한화자산운용이 맡아 항공우주, 도심항공교통(UAM), 인공지능(AI), 양자컴퓨팅, 사이버보안 등 글로벌 유망 스타트업에 투자된다. 

한화자산운용은 검증된 기술 벤처기업에 투자를 집행한다. 펀드 운용사인 한화자산운용은 글로벌 모빌리티 데카콘(기업가치 10조원 이상 비상장사) 그랩과 국내 데카콘 야놀자 등에 투자한 국내 대표 운용사 중 하나다.

한화시스템과 군인공제회는 한화가 추진하는 방산 사업은 물론 저궤도 위성통신, 디지털 플랫폼 등 신사업 비전과 시너지를 극대화 할 수 있는 우수 기업을 대상으로 투자 전략을 설계해 지분투자와 사업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다.

여성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미래 전장의 판도를 바꿀 '게임 체인저'가 될 기술주권 확보에 나서, 우리 국방과 미래 혁신기술 역량 강화에 마중물 역할을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