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계형 업종 풀리자 대기업 중고차 진출 '봇물'. 현대차 이어 롯데그룹도 공식화
생계형 업종 풀리자 대기업 중고차 진출 '봇물'. 현대차 이어 롯데그룹도 공식화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2.03.18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그룹도 중고차시장 진출을 공식화했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정부가 중고차시장 개방을 공식화함에 따라 대기업들이 속속 중고차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현대자동차와 기아 등 국내 완성차5사는 중소벤처기업부가 17일 중고차판매업 생계형 적합업종 심의위원회에서 중고차 판매업을 생계형 적합 업종으로 지정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함에 따라 빠르면 하반기 시작 시점부터 본격적인 영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또, 18일에는 롯데렌탈이 중고차 B2C 시장 진출을 공식 선언했다.

현재 국내 최대 자동차 경매장인 롯데오토옥션을 보유한 롯데렌탈은 이날 중고차 B2C 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롯데렌탈이 운영중인 롯데오토옥션은 1회 1,500대까지 경매가 가능하고 최대 4대까지 경매할 수 있는 4-Lane으로 리모델링해 단일 규모 최대를 자랑한다.

롯데렌탈은 현재 중고차시장 진출 준비작업을 가속화고 있으며 2022년 하반기부터 중고차 B2C 플랫폼사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롯데렌탈은 이번 중고차 B2C 플랫폼 진출을 통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연계한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먼저 온라인으로는 중고차 판매, 중개, 렌탈은 물론 그간 소비자들의 불만을 해소하기 위한 중고차 인증과 사후 관리까지 가능한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한다.

오프라인에서는 쇼룸과 시승, 정비 체험 등이 가능한 멀티플렉스 매장과의 연계 서비스를 제공하고 중소 중고차 매매사업자를 대상으로 한 경매를 바탕으로 B2C 플랫폼사업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경매장을 통해 연간 중고차 5만 대를 판매하고 있는 롯데렌탈은 이번 B2C 플랫폼 진출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중고차 전체 시장 점유율의 10%를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롯데렌탈은 우선 인증중고차를 중심으로 중고차사업을 진행할 것으로 보이지만 향후에는 일바 차량으로 범위를 확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오래전부터 렌터카사업을 중심으로 중고차시장 진출을 검토해 온 SK렌터카도 조만간 중고차시장 진출을 공식화할 전망이다.

SK는 현재 자사의 렌터카를 기업대기업(B2B) 방식으로 임대해 주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중고차 매입과 상품화를 통해 매매시장에도 진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