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너지 P&M CIC 오종훈 대표, “친환경 에너지 플랫폼 가속화. 미래 성장 사업 성과 창출할 것”
SK에너지 P&M CIC 오종훈 대표, “친환경 에너지 플랫폼 가속화. 미래 성장 사업 성과 창출할 것”
  • 차진재 기자
  • 승인 2022.03.06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에너지 P&M CIC 오종훈 대표

[M 오토데일리 차진재 기자] SK에너지 P&M CIC 오종훈 대표는 도전 정신과 패기를 바탕으로 P&M(Platform & Marketing) CIC(Company in Company)의 파이낸셜 스토리를 본격적으로 실행해 미래 성장 사업의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오 대표는 SK이노베이션 공식 보도 채널인 스키노뉴스(SKinno News)와의 인터뷰에서 “2022년은 P&M CIC 출범 두 번째 해인 만큼 우리 사업의 미래 성장 가능성을 가시화해야 하는 매우 중요한 해”라며, “‘혁신, 성장, 완성’이라는 경영 가치를 내걸고 의미 있는 성과를 만들어 이해관계자들로부터 높은 기업 가치를 인정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오 대표는 석유 마케팅 사업의 본원적 경쟁력 강화와 체질 혁신, 에너지솔루션, TTS(Total Transportation Service, 토탈 트랜스포테이션 서비스), LDP(Local Delivery Platform, 로컬 딜리버리 플랫폼) 등 미래 성장 사업의 가시적 성과, 석유 마케팅과 미래 성장 사업의 각각의 방향성을 기반으로 한 P&M CIC 전체의 구체적인 미래 모습 설계 등 ‘혁신, 성장, 완성’의 경영 가치에 대해 설명했다.

SK에너지 P&M CIC는 에너지솔루션, 태양광 발전 사업, 수소 사업, TTS 등을 추진하며 친환경 에너지 플랫폼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고 있다.

지난 2월, SK박미주유소에 태양광/연료전지 등 분산 전원을 통해 친환경 전기를 생산하고, 이를 전기차 충전에 사용하는 주유소 기반 혁신 사업모델인 국내 1호 ‘에너지 슈퍼스테이션’이 개소했다. 앞으로 서울시내 주유소를 시작으로 전국적으로 3천여 개의 에너지 슈퍼 스테이션을 구축해 탄소 중립과 수소 경제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P&M CIC는 지난 2019년부터 SK주유소, 내트럭하우스 등에 약 3.8MW(메가와트) 규모의 태양광 발전 설비 용량을 구축하고 파트너쉽을 통해 전력중개/VPP(Virtual Power Plant) 사업 역량을 확보했다. 향후 최소 20MW 규모로 늘려 국내 유력 친환경 발전 사업자로서 포지셔닝을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P&M CIC는 다수의 법인택시, 상용차 등 확보된 고객을 기반으로 구독 모델 프로그램들을 런칭할 계획이다. 또한 도심 내 상품의 보관부터 배송까지 수행할 수 있는 도심형 물류시설인 첫 번째 MFC(Micro Fulfilment Center, 마이크로풀필먼트센터)를 국내 No.1 물류회사와 함께 오픈할 계획이다.

오 대표는 “친환경차의 성장은 새로운 도전을 하는 차원에서 에너지 인프라 역할을 해 온 SK에너지 P&M CIC에게 큰 기회”라며, “이러한 기회를 잘 활용하기 위해 친환경 에너지 토탈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조직을 갖추었으며, ‘고객만족 스테이션’을 완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P&M CIC는 현재 전국 SK주유소를 거점으로 전기차 충전소 51개소, 충전기 53기 확보 중이며, 올해도 적극적으로 확충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해 전국 핵심 거점에 수소 충전 네트워크 10개소를 확보했으며, 올해 7개소를 추가로 확보해 향후 상용차 중심 수소 수요 증가에 대비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오 대표는 “지난해 도전적인 환경 속에서도 모든 구성원이 서로 ‘가족’같이 아껴주고 격려해 주며 P&M CIC 출범을 성공적으로 이끌어왔다”라며, “올해 경영 환경도 여전히 녹록치 않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도전과 패기, 기업가 정신을 모아 함께 헤쳐 나간다면 파이낸셜 스토리를 성공적으로 달성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인터뷰를 마무리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