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2월 글로벌 판매 1만1,513대. 'QM6·XM3 두 달 연속 선방'
르노삼성차, 2월 글로벌 판매 1만1,513대. 'QM6·XM3 두 달 연속 선방'
  • 최태인 기자
  • 승인 2022.03.0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차 'QM6'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2월 내수 3,718대, 수출 7,795대를 판매, 전년 동기 대비 56.8% 증가한 총 1만1,513대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중형 SUV QM6는 전년 동기 대비 1% 증가한 2,142대를 판매하며 2월 내수 실적을 견인했다. 지난달에 이어 두 달 연속 전년 동기 대비 증가한 실적을 거뒀다. 엔진별로는 고유가 시대 영향으로 스마트한 총유지비용을 자랑하는 LPe가 1,254대 판매되어 전체 QM6 판매의 58.5%를 차지했다. 가솔린 모델이 884대로 LPe 판매의 뒤를 이었다.

쿠페형 SUV ‘XM3’는 2월 한달 간 1,062대 판매되며 QM6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판매 실적을 거뒀다. 엔진별로는 경제성을 자랑하는 '1.6 GTe'가 673대, 벤츠와의 공동 개발로 만들어진 터보 엔진의 'TCe 260'이 389대 판매됐다. 이처럼 각기 다른 개성의 엔진에 이어 하이브리드 엔진 모델 출시도 올해 하반기 앞두고 있어 XM3에 대한 인기가 더욱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르노삼성차 'XM3'
르노삼성차 'XM3'

중형 세단 SM6는 부품 수급 문제 여파에도 불구 전월 대비 판매 증가세로 돌아섰다. 2월 한달간 전년 동기 대비 55.5%, 전월 대비 128.2% 증가한 283대가 판매됐다. 르노삼성차는 2월 말 기준 640명에 가까운 SM6 출고 대기 고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부품 수급 정상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르노 브랜드 모델은 마스터 73대, 조에 127대, 트위지 31대 등 총 231대의 판매 실적을 거뒀다. 조에와 트위지의 경우 출고 대기 없이 전기차 보조금을 100% 지원받을 수 있는 장점을 활용하는 등 판매 증가를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르노삼성차의 2월 수출은 XM3(수출명 르노 뉴 아르카나) 6,783대, QM6(수출명 르노 꼴레오스) 1,945대, 트위지 67대 등 총 7,795대가 선적되며, 전년 동기 대비 126.3% 증가한 실적을 올렸다.

특히, XM3는 해외시장에서 하이브리드 모델에 대한 인기가 높다. 하이브리드 모델이 전체 XM3 수출의 반 이상인 54.7%(3,710대)를 차지하는 등 컴팩트 모델답지 않은 넉넉한 공간과 합리적인 가격 및 효율성을 인정받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