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르노-지리홀딩스 합작 개발 차종 2024년부터 부산공장서 생산
르노삼성, 르노-지리홀딩스 합작 개발 차종 2024년부터 부산공장서 생산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2.01.21 2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볼보 CMA 플랫폼을 적용한 지리자동차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르노그룹과 중국 최대 민영 자동차 그룹인 지리홀딩스그룹(길리홀딩스)의 합작 모델을 국내에서 연구 개발, 2024년부터 부산공장에서 생산 판매한다.

르노삼성 모기업인 르노그룹 중국 지리홀딩스그룹은 한국시장을 위한 양사 합작 모델 출시를 골자로 하는 상호 협력 안에 21일 최종 합의했다고 밝혔다.

양 측은 이번 합작 모델로 글로벌 시장까지 진출하는 방안도 함께 모색하기로 했다.

양사의 합작 모델은 르노삼성 연구진들이 길리홀딩그룹 산하 볼보의 CMA 플랫폼 및 최신 하이브리드 기술을 기반으로 국내 소비자의 눈높이에 맞는 새로운 제품으로 개발해 선보이게 된다.

이를 위해 지리홀딩스는 스웨덴에 위치한 R&D센터를 중심으로 기술 지원을 하고, 르노그룹은 차량 디자인을 담당할 예정이다.

앞서 르노그룹과 지리홀딩스는 지난해 8월 중국에 하이브리드카 합작회사를 설립하는 기본 협약을 체결했다.

당시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리홀딩스의 고급브랜드 링크앤코(Lynk & Co)와 링크앤코의 전동화 차량 전용 플랫폼을 기반으로 차량 현지화를 공동으로 모색키로 했다.

르노삼성차와 링크앤코가 한국에서 판매할 하이브리드카를 공동 개발한다는 것이었는데 이번 합의에서는 링크앤코 대신 지리자동차 차량을 베이스로 한국시장을 위한 차량을 개발한다는 것이다.

볼보 CMA 플랫폼은 내연기관,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은 물론 순수 전기차에도 적용 가능한 높은 유연성이 특징이다.

현재 볼보의 XC40과 C40을 비롯해, 지리자동차, 링크앤코 등 지리홀딩스 산하 다양한 브랜드에서 CMA 플랫폼이 적용된 차량을 선보이고 있다.

지리홀딩스는 세계 최고 수준의 라이셴 파워 기술을 활용해 전기모터 주행 가능 거리를 지금보다 한 단계 더 끌어올린 하이브리드 차량을 선보일 예정이다.

지능형 첨단기술도 탑재 예정인 이번 합작 모델은 2024년부터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에서 생산, 하이브리드 및 내연기관 차량부터 국내 시장에 르노삼성 브랜드로 선보일 예정이다.

양사 합작 모델을 생산할 르노삼성 부산공장은 1개의 조립 라인에서 최대 네 가지 플랫폼의 8개 모델을 내연기관, 하이브리드, 전기 차량 구분 없이 동시에 생산할 수 있는 최적의 혼류 생산 공장이다.

르노삼성은 “부산공장은 르노 얼라이언스 내 가장 뛰어난 생산 품질과 글로벌 다차종 공장 중 최고 수준의 생산성을 인정받고 있어, 이번 합작 모델이 높은 품질 경쟁력을 가지고 성공적인 수출 모델로 자리할 가능성도 높게 점쳐진다”고 밝혔다.

또, 이번 결정으로 기존의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에 더해 지리홀딩스그룹의 라인업과 기술적 자원까지 함께 활용하는 새로운 비즈니스 플랜을 세울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르노삼성 도미닉 시뇨라 대표는 “이번 결정으로 르노삼성은 더욱 폭넓은 친환경 차량 라인업을 갖고 국내 소비자들을 만날 수 있게 됐다”며 “특히 르노그룹과 지리홀딩스그룹 양사 협력의 중심에 르노삼성이 자리하게 된 것은 글로벌 파트너십 관점에서 르노삼성자동차의 역할과 책임이 더욱 커졌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