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성 감소에도 롯데케미칼 3분기 영업익 49% 늘어난 2,883억원
수익성 감소에도 롯데케미칼 3분기 영업익 49% 늘어난 2,883억원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11.05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케미칼.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롯데케미칼은 5일 2021년 3분기 매출액이 연결기준으로 4조4,419억원, 영업이익이 2,883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45.9%, 영업이익은 48.8% 증가했다.

롯데케미칼은 “국제원자재 가격 급등에 따른 원재료가 상승과 국제물류비 증가로 인해 주요 제품의 스프레드가 축소됐으며 코로나19 재확산 및 반도체 수급 이슈 등으로 인한 전방산업의 수요가 위축되면서 수익성이 감소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이어 “대내외 불확실성 지속과 경쟁사 증설 압박에 따라 주요 제품의 스프레드는 감소 추세를 보였으나 LC USA의 경우 높은 원가경쟁력을 바탕으로 견조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사업별로 기초소재사업 내 올레핀 사업부문은 매출액 2조1,326억원, 영업이익 1,489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분기대비 증가했으나 원재료인 납사 가격의 상승과 아시아 지역 내 신증설 물량 유입으로 수익성은 다소 하락했다.

아로마틱 사업부문은 매출액 6,024억원, 영업이익 119억원으로, 견조한 제품 수요로 매출액은 증가했으나 원료가 상승 및 경쟁사 증설 물량의 유입 등에 따라 영업이익은 감소세를 보였다.

첨단소재사업은 매출액 1조2,566억원, 영업이익 765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분기에 이어 상승세를 이어갔으나 반도체 공급 차질에 따른 모빌리티·IT·가전 등 전방 산업의 수요 감소와 PC(Polycarbonate)의 원료가 상승에 따라 수익성은 소폭 하락했다.

롯데케미칼 타이탄은 매출액 6,199억원, 영업이익 270억원을 기록했다. 동남아 지역 내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전방 산업의 가동률 하락과 더불어 정기보수에 따른 기회비용이 반영돼 전분기대비 수익성이 하락했다.

LC USA는 매출액 1,525억원, 영업이익 418억원을 기록했다. 높은 원가경쟁력을 기반으로 수요 강세 및 제품가 상승에 따라 견조한 실적을 이어나갔다.

롯데케미칼은 “국제유가 고공행진 및 역내외 신규 증설 물량 유입 등과 관련된 불확실성은 상존할 것으로 보이나 글로벌 경제 회복과 제조업 경기 개선에 따른 화학 제품 수요 증가 및 신흥국 전력난으로 반사 수혜가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또한 "인도네시아 라인(LINE) 프로젝트의 본격적인 추진 및 HPC 가동 시작 등 국내외 사업확대를 통한 경쟁력 강화 추진과 더불어 올해 7월 발표한 2030 수소 성장 로드맵에 기반한 수소사업 협력 및 배터리 전해액 유기용매 생산시설 투자, 국내 최초 화학적 재활용 페트(C-rPET) 공장 신설 등 친환경 미래 사업을 계획대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