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2,810억원 투입해 중국에 양극재·전구체 생산공장 건립
포스코케미칼, 2,810억원 투입해 중국에 양극재·전구체 생산공장 건립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8.25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그룹과 화유코발트가 중국 퉁샹시에 운영 중인 합작법인의 모습.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포스코케미칼이 이차전지소재사업의 첫번째 해외 거점을 세계 최대 배터리 시장인 중국에 구축하며 글로벌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포스코케미칼은 25일 이사회를 열고 포스코그룹과 화유코발트가 중국에 운영중인 양극재 및 전구체 합작법인의 생산라인 증설을 위해 총 2,810억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양극재(cathode)는 배터리 4대 핵심소재 중 하나로 배터리의 성능과 용량을 결정짓는 가장 중요한 재료로 배터리 제조 원가의 약 40%를 차지한다. 또 전구체(precursor)는 니켈, 코발트, 망간, 알루미늄 등의 원료를 배합해 제조하는 양극재의 중간재로 안정적인 원료 수급이 중요해지고 있다.

합작법인은 각각 연 3만톤 규모의 양극재와 전구체 생산라인을 건설해 생산능력을 3만5천톤으로 확대한다. 올해 하반기 공장 건설에 착공해 2023년부터 전기차용 하이니켈 양극재를 생산할 계획이다. 양극재 3만5천톤은 60kWh급 전기차 배터리 약 39만대에 사용될 수 있는 양이다.

포스코와 화유코발트(Huayou Cobalt)는 2018년 3월 중국 저장성(浙江省) 퉁샹시(桐乡市)에 양극재 생산법인 절강포화(浙江浦華)와 전구체 생산법인 절강화포(浙江華浦)를 설립한 바 있으며, 현재는 각각 연 5천톤 규모의 생산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인 SNE 리서치에 따르면 중국의 주요 배터리사들은 올해 상반기에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의 43%를 점유했다. 또한 중국은 포스코케미칼이 작년 한해 동안 이차전지소재 매출의 48%를 거둘 만큼 중요한 전략 시장이기도 하다.

포스코케미칼은 대형 배터리사가 밀집한 중국에서 양극재를 직접 생산하고 판매함으로써, 수요 적기 대응과 고객사 확대의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합작법인에서 생산한 양극재는 중국 현지 배터리사와 중국에 진출한 한국 배터리사 등에 공급될 예정이다.

특히, 포스코케미칼은 전구체 생산공장 증설을 통해 양극재 핵심 원재료의 수급 안정성과 내재화율을 높이고 화유코발트와의 파트너십도 더욱 강화한다. 화유코발트는 글로벌 코발트 1위 회사로 다수의 이차전지소재 원료 광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연간 약 4만톤의 코발트를 생산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중국 진출에 이어, 전기차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미국과 EU 등에도 현지 법인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2025년까지 국내 16만톤, 해외 11만톤의 안정적인 글로벌 공급망을 구축하고 시장 리더십을 확고히 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