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산업단지 근무 청년들에게 전기차 ‘르노 조에’ 70대 지원
르노삼성차, 산업단지 근무 청년들에게 전기차 ‘르노 조에’ 70대 지원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1.07.27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이 부산청춘드림카 전달식을 가졌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부산시와 함께 교통취약지역 내 청년 취업 장려를 위해 시행중인 부산청춘드림카사업 2차 선발자 35명에게 27일부터 전기차 ‘르노 조에’를 전달한다.

이를 통해 르노삼성차는 올해 목표한 70대 지원을 모두 완료할 예정이다.

2021 부산청춘드림카지원사업은 대중교통 여건이 취약한 동•서부산권 산업단지에 신규 취업한 청년들에게 최대 2년간 전기차를 제공하고 차량 임차료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자동차보험료, 자동차세, 검사비 포함 월 20만원 대의 저렴한 비용으로 전기차를 운용할 수 있어 사회초년생들에게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총 35명을 모집한 이번 부산청춘드림카2차 모집에는108명의 지원자가 참여해 약 3대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르노삼성자동차 황은영 커뮤니케이션본부장은 “르노 조에의 실용적인 상품성을 바탕으로 부산 지역 청년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며,“청년들의 출퇴근뿐 아니라 기업의 인력난 해소,환경까지 부산지역 활성화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르노삼상차는 지난 3년동안 총 330대의 SM3 Z.E 차량을 지원해 왔으며, 올해부터는 유럽 시장의 베스트셀링 전기차이자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에서 올해 최고의 전기차 세단으로 평가받은 르노 조에를 새롭게 제공하고 있다.

르노 조에는 평균 일일 주행거리 50km 전후인 도심에서의 충분한 주행거리를 합리적인 가격대에 제공하기 위해 54.5kWh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해 한 번 충전으로 309km(WLTP 기준 395km)의 주행 가능 거리를 확보했다.

특히 조에는 르노의 10여 년 간의 개발 노하우를 바탕으로 꾸준하게 진화하며 기술력과 안전성을 발전시켰으며 지난 2012년 처음 출시된 이후로 화재 사건이 단 한 건도 보고되지 않았다.

100kW급 최신 R245모터로 136마력의 최고출력과 25kg.m(245Nm)의 최대토크를 발휘해 다이내믹한 주행성능을 제공한다.

또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적용해 낮은 무게중심과 이상적인 무게 배분으로 주행 시 민첩하면서도 안정적인 성능을 선보이는 것도 조에의 특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