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코리아, 한국무역협회와 스타트업 아우토반 참가기업 육성 돕는다
벤츠코리아, 한국무역협회와 스타트업 아우토반 참가기업 육성 돕는다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6.29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가 한국무역협회와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 운영을 협력한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는 29일 서울시 삼성동 코엑스에서 한국무역협회와 다임러 그룹의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 ‘스타트업 아우토반(STARTUP AUTOBAHN)’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스타트업 아우토반은 유망 스타트업 발굴 및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다임러 그룹이 2016년 설립한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으로, 스타트업 기업에 전문가 멘토링 및 네트워킹 기회, 벤처 캐피탈(VC)을 통한 투자 유치 기회 뿐만 아니라, 필요시 업무 공간 및 개발 장비 등을 지원한다.

이날 협약식에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토마스 클라인 대표와 한국무역협회 이관섭 부회장, 엔피프틴 허제, 류선종 공동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스타트업 아우토반에 참여하는 기업들의 기술 검증 및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한국무역협회는 누적된 다수의 스타트업들의 경험 및 노하우를 참여 기업에 공유하고, 대기업-스타트업 간의 원활한 협력을 위한 대정부 정책 개발에 나서며, 스타트업 아우토반 플랫폼 저변 확대를 위한 대기업 파트너 물색을 지원한다.

더불어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참여 기업들이 우수한 기술력과 사업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독일 다임러 본사를 비롯한 해외 기업들과 협업할 수 있는 가능성을 모색함과 동시에 한국무역협회와 협업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번 한국무역협회와의 업무협약은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지난 11일 SK텔레콤과 맺은 업무협약에 이은 두번째 제휴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앞으로도 다양한 국내 기업 및 기관과 협력을 확대해 스타트업 육성 및 협업 기회를 이어 나갈 예정이다.

스타트업 아우토반은 지난달 24일 참가접수를 시작으로, 지난 11일 그리팅 데이에 이어 9월 프로젝트 피칭 및 네트워킹 행사인 셀렉션 데이(Selection Day)에서 참가 스타트업들을 선발한다. 이후 100여 일 동안 육성 프로그램 등을 각 스타트업에 제공한 뒤 오는 12월 엑스포 데이(Expo Day)에서 참여 스타트업의 최종 프로젝트가 발표된다.

스타트업 아우토반 2021년 프로그램의 참가팀 신청 접수는 오는 8월 19일까지 진행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