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차세대 순수 전기차에 'LiDAR 기술·AI 기반 슈퍼컴퓨터' 표준 탑재
볼보, 차세대 순수 전기차에 'LiDAR 기술·AI 기반 슈퍼컴퓨터' 표준 탑재
  • 최태인 기자
  • 승인 2021.06.25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볼보가 차세대 순수 전기차에 '라이다(LiDAR)' 기술과 'AI 기반 슈퍼컴퓨터'를 표준 탑재한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볼보자동차가 차세대 충돌 방지 기술을 위해 새롭게 개발되는 순수 전기차에 '라이다(LiDAR)' 기술과 'AI 기반 슈퍼컴퓨터'를 표준으로 탑재한다.

이는 자체 개발 소프트웨어와 볼보의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개발 자회사, 젠스엑트(Zenseact) 및 루미나(Luminar)의 소프트웨어를 결합한 차세대 충돌 방지 기술을 통해 사망자와 사고를 줄이고자 하는 안전 목표를 더욱 고도화하기 위한 조치다. 이에 따라 볼보의 차세대 순수 전기차에는 루미나가 개발한 라이다(LiDAR) 기술과 엔비디아 드라이브 오린(NVIDIA DRIVE Orin™) 시스템온칩(SoC) 기반의 자율주행 컴퓨터 등 최첨단 센서가 표준으로 탑재될 예정이다.

하칸 사무엘손(Håkan Samuelsson) 볼보자동차 최고 경영자는 “볼보자동차는 항상 안전 분야의 리더로 자리해왔다. 그리고 이제는 자동차 안전의 다음 단계를 정의하고자 한다”며, “새로운 표준 하드웨어를 통해 우리는 앞으로 무선으로 안전 기능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할 수 있게 될 것이며, 첨단 자율주행 시스템까지 도입할 수 있다. 이는 안전에 대한 우리의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차세대 순수 전기차에 적용되는 새로운 충돌 방지 기술은 오늘날 발견되는 심각한 부상과 사망의 상당 부분을 초래하는 교통 상황을 구체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볼보자동차는 새로운 안전 패키지가 충돌사고 발생을 줄일 수 있으며,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성능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향후 사고 발생률을 더욱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헨릭 그린(Henrik Green) 볼보자동차 최고 기술 책임자는 “더욱 안전한 자동차를 향한 우리의 야망에서 있어 장기적인 목표는 충돌을 피하거나, 사고를 전적으로 방지할 수 있는 차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무선 업데이트로 안전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선하는 것을 통해 앞으로 충돌사고를 더욱 줄이며, 더 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볼보의 새로운 충돌 방지 기술이 도입될 경우, 앞으로 안전이 중요한 상황에서 차가 운전자를 지원하는 능력이 더욱 향상될 전망이다. 이전 세대 기술이 잠재 위험이나 즉각적인 위협을 운전자에게 경고하는데 의존했다면, 새로운 안전 기술은 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필요에 따라 점차 더 개입하도록 설계됐다.

또한 센서 조합 및 AI 컴퓨팅 성능 외에도 차세대 플래그십 모델에는 안전하고 별도 감독이 필요 없는 자율주행 환경에 대응할 수 있도록 조향 및 제동과 같은 주요 기능을 위한 백업 시스템이 탑재된다. 이는 젠스엑트와 함께 볼보가 자체적으로 개발한 고속도로 파일럿(Highway Pilot) 기능을 지원하는 기술이다. 이를 통해 안전하고 법적으로 허용되는 특정한 지리적 위치 및 조건에서 고속도로용 자율 주행 기능을 활성화할 수 있다.

한편, 볼보자동차는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산업에서 최고의 자동차를 선보이기 위해 루미나(Luminar), 엔비디아(NVIDIA), 젠스엑트(Zenseact) 등 각 분야 기술의 리더들과의 협업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올 초에는 컴퓨팅의 중앙 집중화를 위해 엔비디아(NVIDIA)의 기술을 채택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엔비디아의 기술로 구동되는 코어 컴퓨터와 자율 주행 컴퓨터는 모두 무선 업데이트로 성능을 개선할 수 있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안전과 개인화된 경험, 지속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비전과 라이다(LiDAR) 처리에 필요한 성능을 제공할 수 있다.

아울러 볼보자동차는 앞으로의 비전을 보여줄 구체적인 미래 기술 로드맵을 오는 30일에 개최될 볼보자동차 테크 모멘트(Volvo Cars Tech Moment)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