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과 동행한 LG엔솔, 전기차 배터리 공장 원하는 스페인에 투자할까?
文과 동행한 LG엔솔, 전기차 배터리 공장 원하는 스페인에 투자할까?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6.16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에너지솔루션이 스페인에 투자할까?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각) 유럽 순방 마지막 국가인 스페인을 방문해 펠리페 6세 국왕을 만났다. 한국 정상이 스페인을 방문한 것은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 이후 처음이다.

이번 스페인 방문에는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을 비롯해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 허용수 GS에너지 대표,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대표, 김희철 한화솔루션 큐셀부문 대표 등이 동행했다.

이 중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이 동행, 전기차용 배터리 관련 투자가 이뤄질 지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스페인은 유럽에서 독일에 이어 두 번째로 자동차 생산량이 많은 곳이지만 전기차용 배터리 생산공장은 전혀 없다. 이 때문에 스페인 정부는 전기차용 배터리 생산공장 구축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실례로 스페인 정부는 올해 폐쇄 예정인 닛산자동차의 바르셀로나 공장을 배터리 생산 허브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 공장은 지난 1983년부터 가동돼왔으며 닛산의 픽업트럭인 나바라와 소형 전기 밴인 e-NV200 등을 연간 25만대씩 생산해왔다.

그런데 2019년 판매실적이 악화되고 코로나19 타격으로 지난해 4~6월기 영업손실이 1,539억엔(1조5,648억원)에 달하는 등 수익이 급감하자 닛산은 경영정상화를 위해 인도네시아 공장과 스페인 바르셀로나 공장을 폐쇄하기로 했다.

이러한 발표에 카탈루냐 주정부가 닛산차에 폐쇄 결정을 재고해달라고 촉구하면서 1억유로(약 1,355억원)의 지원책을 제시했으나 닛산차는 바르셀로나 공장을 올해 12월에 전면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스페인은 이 공장과 주변 지역을 배터리셀 생산 및 배터리 재활용 사업 등을 수행하는 배터리 생산 허브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 유럽연합에 코로나19 피해 회복 기금 중 일부를 이 사업에 사용하는 것을 승인해달라고 요청했으며 현재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이 스페인을 방문함에 따라 관련 투자가 이뤄지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은 스페인 현지시각으로 16일에 열린 한국·스페인 그린·디지털 비즈니스 포럼에서 “스페인은 리튬 광산을 보유하고 있고, 주요 자동차 공장도 많아 전기차를 비롯한 친환경 에너지 시장으로서 큰 매력이 있는 곳”이라며 “스페인이 갖춘 장점과 LG에너지솔루션이 가진 기술력, 풍부한 사업 경험이 함께한다면 그 어떤 협업 모델보다 더 훌륭한 성공사례가 만들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