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인 축소로 전기차 충전요금 내달 300원대로 인상. 소비자 부담 증가
할인 축소로 전기차 충전요금 내달 300원대로 인상. 소비자 부담 증가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6.15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충전요금이 내달부터 소폭 오른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전기차 충전요금이 내달부터 소폭 오른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전력은 7월부터 충전용 전력에 부과하는 전기요금의 기본요금 할인율을 현행 50%에서 25%로 낮춘다. 전력량 요금 할인율도 30%에서 10%로 인하한다.

이번 할인율 축소는 한전이 지난 2017년부터 시행한 전기차 특례할인 제도의 할인율을 조정한 데에 따른 것으로 한전은 경영 실적 개선을 위해 2019년을 끝으로 해당 특례를 종료하려 했다.

그러나 소비자 반발이 거세자 내년 6월 말에 해당 특례를 종료하는 대신 할인율을 1년 단위로 점차 축소하기로 했다.

이 때문에 한전은 지난해 7월 기본요금 할인율을 50%로, 전력량 요금 할인율을 30%로 낮췄다. 한전은 이번에 할인율 한 번 더 축소한 후 내년 7월 해당 특례를 완전히 종료한다.

이번 할인율 축소로 환경부 환경공단의 급속충전 요금이 현 kWh당 255.7원에서 300원대로 민간 업체의 완속충전 요금이 최대 200원대에서 최대 300원대로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해당 특례가 완전히 종료되는 내년 7월에는 충전요금이 2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정부와 한전이 7월부터 적용되는 3분기 전기요금을 인상할 가능성이 있다. 정부와 한전은 올해부터 전기 생산에 들어간 연료비를 3개월 단위로 전기요금에 반영하는 연료비 연동제를 도입했다.

업계에서는 3~5월 두바이유 평균가격이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평균가격보다 16%가량 올라 전기요금 인상이 불가피하지만 실제로 인상될지는 미지수다.

이 때문에 할인 특례가 축소·폐지돼도 일반용 전기요금보다 저렴하고 연료비 면에서도 휘발유차보다 경제성이 뛰어나다고 정부가 설명하고 있으나 적잖은 반발이 예상된다.

일부에서는 현재 전기차 구매보조금 조기 소진 논란으로 전기차 구매를 망설이는 상황에서 충전 요금이 인상되면 전기차 구매를 더 망설이게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