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한국수출입은행서 5억달러 규모 그린론 차입. 헝가리 제2공장 건설에 사용
SK이노, 한국수출입은행서 5억달러 규모 그린론 차입. 헝가리 제2공장 건설에 사용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6.09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이노베이션 헝가리 제2공장.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SK이노베이션이 헝가리 코마롬 제2공장 투자를 위해 한국수출입은행 그린론(Green Loan) 5억 달러를 차입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달 26일 이사회를 열고 헝가리 제2공장인 SK Battery Manufacturing Kft. (이하 SKBM)에 대한 채무 보증을 의결한 바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19년 국내 기업 최초로 그린론을 통한 자금 조달에 성공한 바 있다. 이후 매년 친환경 파이낸싱(Green Financing)으로 투자금을 확보해 친환경 전기차 배터리 사업 확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SKBM이 한국수출입은행에서 조달한 그린론은 SK이노베이션이 채무보증을 서는 방식으로 대규모 장기 자금을 양호한 금융 조건아래 진행됐으며 규모는 5억 달러, 기간은 최대 7년이다. 이 자금은 헝가리 제2공장 건설에 사용할 예정이다.

친환경 파이낸싱(Green Financing)은 전기차, 신재생 에너지, 고효율에너지 등 친환경 프로젝트에 쓰이는 자금 조달 방법 중 하나다. 최근 전세계적으로 환경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면서 지속적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며, 그 종류에는 그린론/그린본드 등이 있다. 친환경 파이낸싱은 시장에서 사업의 친환경성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을 인정받는 동시에 유리한 조건으로 자금 조달도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19년 국내 기업 최초로 그린론으로 약 8천억원을 조달해 헝가리, 미국 등 해외 전기차 배터리 공장과 분리막 생산 공장 건설 투자금으로 활용했다. 또한 미국 현지 법인인 SK배터리아메리카(SK Battery America)는 2020년 미국 현지에서 그린론 4.5억불(한화 약 5천억원)을 차입했다. 

추가로 올해 1월 10억달러(한화 약 1조 1천억원) 규모의 그린본드 발행에 성공하며 美 조지아州에 위치한 전기차 배터리 공장 투자자금을 확보했다.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소재 사업투자를 위해 그동안 친환경 파이낸싱으로 확보한 자금은 약 3조 2천억원에 달한다.

SK이노베이션은 헝가리 코마롬에 완공했거나 건설 중인 제 1, 2공장에 이어, 올해 1월 헝가리 이반차(Iváncsa)市에 올해 3분기에 착공하는 연산 30GWh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제 3공장 신설 투자를 발표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