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도, 미래차 섀시 전동화기술로 발명의 날 대통령∙산자부장관 표창 수상
만도, 미래차 섀시 전동화기술로 발명의 날 대통령∙산자부장관 표창 수상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6.01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56회 발명의 날 포상을 기념하여 임직원들이 만도 R&D센터 갤러리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최성호 Brake BU장, 산자부 장관 표창 수상자 김진석 책임연구원, 대통령 표창 수상자 원종천 책임연구원, 배홍용 Steering BU장, 남궁 현 Global Legal 센터장
제 56회 발명의 날 포상을 기념하여 임직원들이 만도 R&D센터 갤러리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최성호 Brake BU장, 산자부 장관 표창 수상자 김진석 책임연구원, 대통령 표창 수상자 원종천 책임연구원, 배홍용 Steering BU장, 남궁 현 Global Legal 센터장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자동차 섀시 전동화 부품 전문기업 만도의 원종천∙김진석 책임연구원이 지난달 31일 개최된 제 56회 발명의 날 기념식에서 각각 대통령 표창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특허청에서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에서 주관하는 발명의 날 기념식은 우수 발명 유공자를 선정해 국가 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포상하는 행사다.

올해 대통령 표창을 받은 원종천 책임연구원은 세계 최초로 ‘이중 안전화 제어 기술(Redundant)’을 자유 장착형 운전(조향)시스템에 적용하여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자유 장착형 운전 시스템은 2021년 CES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SbW(Steer-by-Wire)다. SbW는 120년 동안 난제 였던 차체(운전공간)와 섀시(기동공간)의 기계적 분리를 실현한 디지털 제품이다.

특히 서랍처럼 운전대가 차 안으로 들어가는 ‘오토 스토우(Auto Stow)’ 기능이 있어서 자율주행차 디자인 설계 자유도는 물론 승객 공간 활용도 측면에서도 각광 받고 있다.

김진석 책임연구원은 다이나믹 전자브레이크(IDB : Integrated Dynamic Brake) 국산화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관련 핵심 특허는 61건이다. IDB는 모터로 브레이크를 작동시켜 차를 멈추게 하는 첨단 제동 시스템이다.

기존 브레이크 시스템보다 반응이 빨라서 자동비상브레이크(AEB: Autonomous Emergency Braking) 작동에 최적화 되어있다. 최근 전기차 등 수요 증가에 따라 IDB 시장은 더욱 확대되고 있다. 

만도는 총 4,611건(국내 2,777건, 해외 1,834건)의 특허권을 확보하며 첨단 자동차 부품 시장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인정 받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