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합류로 이통3사, 영상 컬러링 공동 서비스 개시
LG유플러스 합류로 이통3사, 영상 컬러링 공동 서비스 개시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5.26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 홍보 모델이 V 컬러링을 보고 있는 모습.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3사가 SK텔레콤이 선보인 보이는 컬러링 V컬러링의 공동 서비스를 시작한다.

26일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3사는 27일부터 V컬러링 공동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V컬러링은 지난해 9월 SK텔레콤이 처음 선보인 서비스로 본인에게 전화를 건 상대방에게 통화가 연결될 때까지 미리 설정해 둔 영상을 보여준다. 전화 연결 시 특정 음악이나 소리를 제공하는 통화 연결음에서 짧은 영상 콘텐츠를 보여주는 방식으로 진일보한 개념이다.

현재 V컬러링 앱에서는 아이돌, 크리에이터 등이 참여한 4,000여종의 유·무료 영상을 서비스하며, 이용자가 직접 스마트폰을 통해 촬영하거나 다운로드 받은 콘텐츠를 활용할 수도 있다.

SK텔레콤은 이 서비스를 지난해 9월부터, KT는 지난 1월부터 제공하고 있다. 그 결과 현재 V 컬러링의 가입자는 150만명 수준이고, 콘텐츠 누적 뷰 2억 4천만 건 등으로 출시 이후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이런 가운데 LG유플러스가 오는 27일부터 V컬러링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삼성 갤럭시 노트20, S20, S21(OEM 단말) 사용자들부터 단말 업데이트를 통해 발신 시 V컬러링 영상을 볼 수 있으며 차츰 대상 단말을 확대할 계획이다.

5G 및 LTE 가입자 누구나 가입할 수 있으며 앱은 원스토어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월 이용료는 3,300원(VAT포함)이며, 가입 및 콘텐츠 변경은 앱과 웹에서 가능하다.

또 향후에는 각 통신사별 채널에서만 참여 가능했던 프로모션을 통신사 구분없이 V 컬러링 전용 SNS 채널 등을 통해 진행해 고객과 실시간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이통3사는 오는 7월 틱톡(TikTok)과 함께 ‘V 컬러링 챌린지’를 시작으로 고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LG유플러스 서비스 확대를 계기로 이통3사는 각 사가 보유한 인기 콘텐츠 공유 및 공동 마케팅을 통해 통신사 관계없이 V컬러링에서만 볼 수 있는 유명 연예인/셀럽의 콘텐츠 제작 및 독점 공급을 확대함으로써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국내 모바일 방송국 딩고(Dingo)와 협력을 통해 에일리 등 유명 아티스트의 가창 영상을 예정이며 피식대학을 포함한 샌드박스네트워크 소속 인기 크리에이터의 콘텐츠도 지속적으로 공개되고 있다.

최근에는 신곡 Dun Dun Dance로 주요 음원차트를 석권한 걸그룹 오마일걸의 V컬러링 단독 콘텐츠가 공개돼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이외에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영상, 환경 보호 메시지 전달을 위한 줍깅(줍다+조깅) 콘텐츠 등 ESG 캠페인 차원의 콘텐츠도 계속해 선보일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