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부산 등 EV 보조금 지방비 추경 추진. 승용 공고대수 6만대까지 확대
서울·부산 등 EV 보조금 지방비 추경 추진. 승용 공고대수 6만대까지 확대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5.17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오닉5.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정부는 올해 승용차 7만5천대, 화물차 2만5천대 등 총 10만1천대의 전기차를 보급하기로 하고 관련 예산으로 1조1,226억원을 책정했다.

지난 13일 기준으로 전국 지자체의 전기차 구매보조금 공고 대수는 전기승용차 4만7,460대, 전기화물차 2만2,196대로 나타났다. 이 중 전기승용차는 1만6,838대(35.4%), 전기화물차는 1만6,494대(74.3%)가 접수됐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28일 현대차가 아이오닉5의 고객인도를 개시했다. 또 지난 13일부터 테슬라코리아의 전기SUV 모델Y 고객인도가 진행되고 있다. 여기에 지난 3월 세계 최초로 공개된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 고객인도가 오는 7월에 시작될 예정이다.

이로 인해 전기차를 예약한 소비자들은 정부에 보조금 관련 추경 편성을 요구하며 보조금 조기 소진을 우려하고 있다.

환경부는 현재 전기차 수요에 따라 국고보조금을 재배정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보조금 조정은 당초 하반기에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전기차 수요가 지자체별로 격차를 보임에 따라 이를 앞당겨 진행하는 것이다.

환경부는 차량 제작사별 생산계획을 고려해 전기승용차 일부 물량을 전기화물차 물량으로 전환해 실수요를 최대한 반영하고, 전기승용차 수요가 저조한 지자체 물량은 수요가 많은 지자체 물량으로 재배정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일부 지자체들이 추경을 통한 지방비 확보에 나섰다.

먼저 서울시는 내달 중 추경예산을 반영할 계획이다. 서울은 올해 전기승용차 5,067대를 보급할 예정이었으나 지난 13일까지 목표보급대수의 81.4%인 4,129대가 접수되자 추경을 추진하는 것이다.

전북도, 전남도, 경남도도 이르면 내달 중 추경예산을 반영할 방침이다. 특히 전북은 하반기에도 추경예산 확보를 추진할 예정이다. 전북은 목표보급대수인 1,103대의 50.6%인 558대, 전남은 1,381대의 37.6%인 519대, 경남은 3,138대의 18.9%인 594대가 접수됐다.

올해 2,301대의 전기승용차를 보급하려는 부산시는 지난 13일까지 1,365대가 접수됨에 따라 7월 중 추경예산을 반영할 계획이다.

경기도와 경북도도 7월 중에 추경예산을 반영할 것으로 보인다. 경기는 목표보급대수인 9,466대의 39.3%인 3,719대, 경북은 3,376의 13.6%인 459대가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시, 대전시, 광주시, 강원도, 충북도, 제주도는 관련 추경예산을 이미 확보해 반영했다. 인천의 올해 전기승용차 보급대수는 4,568대, 대전이 3,154대, 광주가 720대, 강원이 2,856대, 충북은 2,719대, 제주는 2,046대다.

대구시, 울산시, 세종시는 하반기에 추경예산 확보를 추진할 계획이다. 대구는 올해 보급목표대수인 2,451대의 22.6%인 556대, 울산은 377대의 40.5%인 153대, 세종시는 300대의 52.3%인 157대가 신청했다.

각 지자체의 추경예산이 반영될 경우 7월까지 전기승용차 6만대까지 지원할 수 있는 지방비 예산이 확보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아이오닉5의 사전예약대수가 4만2천여대, 7월부터 출고될 기아 EV6의 사전예약대수가 3만대에 달하는데다 올 하반기에 제네시스가 eG80과 JW를, 한국지엠이 볼트 EUV를, 쌍용이 코란도 e-모션 등을 출시할 계획이어서 더 많은 추경이 필요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다.

자체별 전기승용 지방비 확보현황 및 계획(자료=환경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