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닉5. 코나 EV, 2만원만 내면 차량 픽업해 충전. 실내 청소까지
아이오닉5. 코나 EV, 2만원만 내면 차량 픽업해 충전. 실내 청소까지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1.05.10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 전용전기차 아이오닉5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고객의 편리한 충전 라이프를 책임질 ‘픽업앤충전 서비스’를 제공한다.

‘픽업앤충전 서비스’는 현대차가 현대 전기차를 보유한 고객을 대상으로 고객이 원하는 위치에서 차량을 픽업해 충전 및 간단한 실내 청소 서비스를 제공한 후 고객에게 다시 차량을 인도해주는 충전 대행 서비스다.

아이오닉 5, 코나 일렉트릭, 아이오닉 일렉트릭(17MY 이후 DC콤보 타입 차량)에 제공되는 ‘픽업앤충전 서비스’는 현대차의 통합 고객 서비스 앱 ‘마이현대(myHyundai)’를 통해 간편하게 예약 신청 및 이용이 가능하다.

서비스 신청을 희망하는 고객은 ‘마이현대(myHyundai)’ 앱에서 희망하는 날짜, 시간, 차량 위치, 디지털 키를 활용한 비대면 여부 등을 선택한 후 픽업 비용 2만 원을 결제하면 된다.(탁송 거리에 따른 비용 추가 없음)

예약이 완료되면 배정된 담당 기사는 고객이 희망한 장소에서 차량을 픽업하고 인근 충전소에서 최대 80%까지 충전 및 간단한 실내 청소 서비스를 마친 후 고객에게 다시 차량을 가져다준다.

고객이 희망할 경우 추가 5천 원 결제를 통해 기계식 세차 서비스까지 제공한다.(충전 비용은 별도 실비 정산, 1kWh 기준 255.7원)

서비스 이용 고객은 ‘마이현대(myHyundai)’ 앱을 통해 충전량, 주행가능거리, 충전기 연결 여부 등을 알아볼 수 있으며, 추가로 담당 기사에 대한 정보 및 차량 위치, 진행 현황 등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픽업앤충전 서비스’는 매주 토요일을 제외하고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2시간 간격의 총 5개 타임으로 운영되며, 시간대별 5건씩 1일 총 25건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1일~5일 전 예약 가능)

이 서비스는 서울 전 지역을 대상으로 하며 향후 현대자동차는 고객 수요 및 운영 데이터 확보를 통해 대상 지역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현대차는 ‘픽업앤충전 서비스’ 런칭을 통해 충전하러 갈 시간이 없거나 주변에 충전기가 없어 어려움을 겪는 전기차 이용 고객들의 충전 스트레스를 대폭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픽업앤충전 서비스’ 런칭을 기념해 해당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전기차 보유 고객 전원에게 서비스 체험 쿠폰 1매를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서비스 이용을 희망하는 고객은 ‘마이현대(myHyundai)’ 앱에 로그인 후 쿠폰함에 발급된 ‘픽업 쿠폰’과 ‘세차 쿠폰’을 적용해 25,000원 결제 시 이용가능한 픽업 충전, 실내 청소 및 추가 외부 세차 서비스를 충전비만 부담하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해당 쿠폰은 7월 30일까지 사용 가능)

이와 함께 현대차는 서비스 첫 이용 후기를 남기는 고객에게 ‘픽업 쿠폰’ 및 ‘세차 쿠폰’ 각 1매를 추가 지급하는 이용 후기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