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회생절차 효율적 추진 위한 조직개편 단행. 139팀서 109팀으로 축소
쌍용차, 회생절차 효율적 추진 위한 조직개편 단행. 139팀서 109팀으로 축소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4.27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자동차가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쌍용자동차가 기업회생절차 및 M&A의 효율적 추진과 조기 경영정상화 기반 마련을 위해 조직 슬림화를 포함한 전사적 차원의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이번 조직 개편은 기업 회생절차, M&A추진 관련 업무의 대응 체계 강화, 경영자원의 효율적 활용을 통한 경영정상화 기반 마련, 신차개발 등 조직운영 측면의 비효율성 개선을 위한 조직 통폐합 차원에서 진행된다.

특히 이번 개편은 보유 인적자원의 효율적 활용을 위한 유사조직 통폐합뿐만 아니라 회생절차 및 M&A 관련 업무를 위한 전담조직 구성 그리고 성공적인 신차 개발 및 효율적인 프로젝트 진행을 위한 조직통합 등 관리 체계 일원화를 통한 효율성 향상에 중점을 뒀다.

이번 개편을 통해 기존 9본부 33담당 139팀이었던 조직은 본부단위는 2개, 임원단위는 8개, 팀단위는 33개가 감소한 ‘7본부 25담당 109팀’으로 재편되면서 전체 조직 수 기준 평균 23% 감소했다.

상근 임원수(관리인 및 등기,사외이사 제외) 역시 현재 26명 수준에서 16명으로 38% 감축된다. 본격적인 자구노력이 시작된 2019년 말 (35명)과 비교하면 무려 54%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조직 개편과 더불어 상근 임원 급여도 현재 2019년 대비 20% 삭감 운영 중인 상황에서 전사적인 임금절감을 위해 임원 급여도 선제적으로 추가 삭감할 예정이다.

더욱이 임원들은 금년 1월부터 회생개시 명령이 내려지기 전 지난 14일까지의 미지급 임금과 성과급도 회생채권으로 묶여 향후 회생계획에 의거 감액될 예정이다.

이미 쌍용자동차 임직원들은 2019년 말부터 20여개 항목의 복리후생 중단 및 임금 20% 삭감 등을 통해 매년 1,200억 상당의 인건비성 비용을 절감해 오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