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1분기 영업익 2배 늘어난 343억원. 사상 최대 분기 실적 달성
포스코케미칼 1분기 영업익 2배 늘어난 343억원. 사상 최대 분기 실적 달성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4.26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케미칼이 올해 1분기에 분기 기준 사상 최대 규모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포스코케미칼이 올해 1분기에 분기 기준 사상 최대 규모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26일 포스코케미칼은 올해 1분기 연결 기준으로 매출액이 4,672억원, 영업이익이 343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20.6%, 영업이익은 114.4% 증가한 것으로, 분기 기준으로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에너지소재사업은 EV향 판매량 증가와 원가 경쟁력 강화로 매출과 이익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양극재 매출액은 지난해 1분기보다 4배 가까이 늘어난 1,547억원, 음극재는 26% 늘어난 519억원으로 집계됐다.

또한 내화물 사업은 제강업체 가동률 상승과 수익성 향상 활동으로 매출 회복세를 나타냈으며, 라임케미칼 사업에서는 생석회 매출이 소폭 하락했으나 케미칼 부문은 유가상승 등의 영향으로 매출과 이익이 증가했다.

자회사 피엠씨텍의 침상코크스 사업은 중국 저탄소 정책에 따른 전기로용 전극봉 수요 증가로 판매 가격이 상승해, 이익 증가에 기여했다. 피엠씨텍은 1분기 28.8%의 영업이익률을 나타냈다.

포스코케미칼은 지난 1월 1조2,735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완료해 부채비율이 전분기 104%에서 47.8%로 대폭 감소했다. 재무건전성을 강화하며 에너지소재사업 투자 가속화를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향후 포스코케미칼은 양극재 사업에서 전기차 시장 확대에 대비해 선제적 투자와 공정 혁신을 지속 추진한다. 음극재 사업에서는 인조흑연, 실리콘계 등 차세대 소재 개발을 통한 포트폴리오 다변화와 신규 고객 확보를 위한 마케팅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내화물 사업은 전방사업 수요 회복에 대응해 제조·정비·시공에 기반한 Total Solution 역량으로 신규시장 진출과 경쟁력 확보에 매진한다. 라임케미칼 사업에서는 사업 수익성 강화와 부산물 고부가화를 통한 신사업 개발을 지속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이차전지소재사업에서 2025년까지 글로벌 톱티어사로서의 위치를 공고히 하기 위해 포스코그룹이 추진하고 있는 리튬·니켈·흑연 등의 원료 확보를 연계한 소재 밸류체인을 완성하고 양·음극재 양산능력을 확대하여 2030년까지 양극재 40만톤, 음극재 26만톤 생산체제를 구축하고 이차전지소재 부문에서 글로벌 시장 점유율 20%, 매출액 연 23조원을 달성해 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