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작년 매출 3조원대로 뚝. 벤츠 이어 BMW에도 뒤져
르노삼성, 작년 매출 3조원대로 뚝. 벤츠 이어 BMW에도 뒤져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1.04.14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해 판매 급감으로 매출액이 3조원대로 떨어졌다.

지난해 르노삼성의 매출액은 3조4,007억원으로 전년도의 4조6,777억원보다 27.3%나 감소했다. 매출액 규모에서 수입차 1위인 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5조3,382억 원)에 이어  2위 BMW코리아(3조9,640억 원)에도 밀렸다.

르노삼성차는 지난해 판매량이 11만6,166대로 전년 대비 34.5%가 줄어들었다. 특히 닛산 로그 위탁 생산 종료 이후 로그 물량이 사라지면서 수출이 78%나 급감, 매출이 크게 줄었다.

르노삼성자동차의 지난해 완성차 매출은 2조6,827억원으로 27.6%, 부품 및 서비스부문은 5,113억원으로 23%가 감소했다. 신차 판매 뿐만 아니라 AS 등 전 부문에서 부진이 두드러졌다.

지난해 노조파업 등으로 인한 생산축소와 전반적인 신차 판매 감소가 원인이다. 특히 로그 수출 중단으로 지난해 수출은 전년도의 9만591대에서 2만227대로 무려 5배나 감소했다.

이 때문에 지난해 손익은 796억원의 영업손실과 725억원의 순 손실을 기록했다. 르노삼성은 지난 2015년 이후 생산과 판매가 안정되면서 해마다 3-4천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해 왔으나 지난 2019년부터는 생산 및 판매 저조로 이익규모가 1천억원 대로 떨어졌다가 지난해 결국 적자로 돌아섰다.

르노삼성은 올해 들어서도 실적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 2021년 1분기(1-3월) 판매량이 2만2,068대로 전년 동기대비 22.3%가 감소했다.

지난해와 달리 이번에는 내수 부진이 문제다. 이 기간 내수 판매는 34.3%가 줄었고 수출은 10.3%가 증가했다.

적자 전환에 따른 구조조정과 신차 부재 등으로 판매가 좀처럼 정상궤도를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올해 적자 탈출을 위해서는 내수와 수출 모두 획기적인 분위기 전환이 필요할 것으로 지적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