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생산공정 문제로 신형 모델S·X 배송 일정 2분기로 늦춰
테슬라, 생산공정 문제로 신형 모델S·X 배송 일정 2분기로 늦춰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4.09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슬라의 신형 모델S와 모델S 배송이 생산공정 문제로 인해 지연되고 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테슬라의 신형 모델S와 모델X 배송이 생산공정 문제로 인해 지연되고 있다.

테슬라는 지난 1월 부분변경 모델인 모델S 리프레시와 모델X 리프레시를 공개했다.

변화가 가장 큰 곳은 실내로 먼저 콘셉트카에서나 볼법한 사각형 디자인의 스티어링휠이 탑재됐다. 또 센터페시아 디스플레이가 기존 세로형에서 가로형으로 바뀌었으며 센터콘솔 박스 뒷면에 2열 좌석을 위한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무엇보다 주행거리가 대폭 늘었다. 신형 모델S 롱레인지는 미국 기준으로 1회 충전 시 최대 412마일(663km)을, 플레이드(Plaid)는 390마일(627km)을 주행할 수 있다. 이전 모델S 롱레인지는 487km, 퍼포먼스는 480km였다.

또 내년 중반에 투입될 신형 모델S 플레이드 플러스의 주행거리는 520마일(836km) 이상일 것으로 예상된다.

신형 모델X 롱레인지의 주행거리는 360마일(579km), 플레이드는 340마일(547km)이다. 기존 모델X 롱레인지는 481.8km, 퍼포먼스는 448.2km였다.

테슬라는 신형 모델S와 모델X의 배송을 1분기 안에 시작한다고 밝혔으나 여전히 깜깜무소식이다. 이는 생산 준비가 완료되지 않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테슬라의 엘론 머스크 CEO는 지난 2월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생산라인을 재설계하는 작업이 거의 다 됐으며 2분기에는 생산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즉 테슬라 예상했던 것보다 생산라인 재설계 작업이 더뎌지면서 1분기 안에 배송하기로 했던 계획에 차질이 발생한 것이다.

이로 인해 신형 모델S와 신형 모델X의 예상 배송 기간은 3~4월이었으나 현재는 신형 모델S가 10~14주, 신형 모델X가 5~6월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