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3월 글로벌 판매 43.2% 줄어든 8,572대. XM3 부진 여파
르노삼성 3월 글로벌 판매 43.2% 줄어든 8,572대. XM3 부진 여파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4.01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XM3.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르노삼성자동차의 지난달 글로벌 판매량이 XM3의 부진 여파로 40% 가량 감소했다.

1일 르노삼성은 지난달 글로벌 판매량이 전년동월대비 43.2% 줄어든 8,572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 중 내수는 52.6% 줄어든 5,695대로 집계됐다.

지난해 3월 각각 5천대가량 판매됐던 QM6와 XM3는 지난달 각각 3,313대와 1,688대를 기록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또 SM6는 1,147대를 기록했던 전년동월대비 72.0% 급감한 321대에 그쳤다.

순수전기차인 조에는 지자체별 전기차 구매 보조금 책정이 완료됨에 따라 전월대비 2배가량 늘어난 102대, 트위지는 30대 늘어난 53대를 기록했다.

수출은 6.8% 줄어든 2,877대로 집계됐다.

트위지 수출량이 2배가량 늘어난 214대를 기록했으나 QM6가 14.2% 줄어든 1,343대, XM3가 전월대비 46.7% 줄어든 1,320대에 그친 것이 컸다.

XM3는 올해 2분기 중 유럽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며 이를 위해 수출 초도 물량을 조금씩 늘리면서 유럽 시장 내 가격 경쟁력 및 공급 안정성 확보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고 르노삼성은 밝혔다.

그러나 르노삼성은 국산차 5사 중 유일하게 2020 임금 및 단체협상을 여전히 진행하고 있다. 이에 지난 2월 초 르노그룹의 제조 및 공급 총괄임원인 호세 비센트 드 로스 모조스(Jose Vicente de Los Mozos) 부회장은 경고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현재 르노삼성 노사는 주간 1교대로 전환하고 남은 인력을 순환 휴업으로 돌리는 것을 두고 갈등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