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리더와 구성원의 소통 책임지는 ‘iCON’ 공식활동 시작
SK이노베이션 리더와 구성원의 소통 책임지는 ‘iCON’ 공식활동 시작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1.03.06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SK이노베이션 계열의 경영진 및 리더 직급과 구성원 사이의 소통을 주도하는 아이콘(iCON)이 지난달 18일, iCON은 화상 미팅 플랫폼인 웨벡스(Webex)를 통해 비대면 발대식을 개최하고 2021년 iCON 공식 활동을 시작했다.

지난 2015년부터 도입된 SK이노베이션의 소통 조직인 iCON은 ‘innovation Communication ON’의 약자로, SK이노베이션의 ‘일하기 좋은 기업 문화’를 형성에 기여해 왔다.

이날 열린 비대면 발대식에서는 지난해 iCON 활동 및 올해의 주요 일정을 공유하고, 제도와 문화 개선의 핵심동력인 iCON의 역할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2021년 SK이노베이션 계열 iCON은 총 242명으로, 각 조직의 허리 역할을 하는 중간 연차의 구성원들이 주로 선발됐다.

특히, 올해는 15년 차 이상의 고연차 구성원이 지난해 7%에서 12%로 증가해 소통의 폭이 보다 넓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21년 iCON은 구성원과 경영진 간의 ‘쌍방향 커뮤니케이션 채널’ 주요 이슈에 대해 구성원 대표로 의견을 수렴 및 전달하는 ‘오피니언 리더’ 조직별 제도. 문화의 개선을 지원하는 ‘변화의 조력자’역할을 수행한다.

또, 올해에는 ‘구성원 행복추구 활동 적극 참여 및 소통 지원’과 조직 내 일하는 방식의 혁신(일방혁) 사례를 적극 발굴하는‘브레이크 스루(Break-through)문화 확산’ 등을 중점으로 활동할 계획이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지난달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2021년 행복 과제를 선정하기 위해 변화(Change), 문화(Culture)등 부문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변화(Change) 부문에서는 수평적 협력관계 구축이, 문화부문에서는 휴가. 휴직제도 개선 등이 선정됐다.

앞으로 올해 iCON은SK이노베이션 계열 구성원들이 선정한 행복 과제에 대해 해결책을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2021년 iCON조직 운영을 담당하고 있는 SK이노베이션 행복경영실 심희정PL은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인해 iCON 활동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라며, “올해도 코로나19 상황이 이어지고 있지만 온라인 화상 플랫폼을 활용한 비대면 발대식을 시작으로, iCON 본연의 경영진-구성원 간 소통 역할이 잘 수행될 수 있도록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2021년 SK이노베이션 계열 iCON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소통의 중요성이 절실하게 느껴지는 시기인 만큼 조직내 다양한 문화 혁신을 비롯해 구성원들의 행복과 소통을 위한 활동들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