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으로 옮겨 붙은 LG- SK '배터리 분쟁' 거부권 놓고 치열한 공방
백악관으로 옮겨 붙은 LG- SK '배터리 분쟁' 거부권 놓고 치열한 공방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3.02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이노베이션이 LG에너지솔루션과의 배터리 분쟁에 백악관이 개입해줄 것을 요청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SK이노베이션이 미국 백악관에 LG에너지솔루션과의 배터리 분쟁에 개입해줄 것을 요청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일(현지시간) SK이노베이션이 지난주 백악관에 이런 내용을 담은 서류를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영업비밀 침해를 이유로 미국 내 수입 금지 10년 명령을 내린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결정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해달라는 것이다.

지난달 10일(현지시각) 국제무역위원회(ITC)는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소송에서 LG에너지솔루션의 손을 들어줬다. LG가 이 소송을 제소한 지 2년 만이다.

ITC는 SK이노베이션의 리튬이온배터리, 배터리 셀, 배터리 모듈, 배터리팩 및 기타 구성요소를 10년간 수입을 금지하는 명령을 내렸다. 이와 함께 SK이노베이션으로부터 배터리를 공급받기로 한 포드는 4년 안에, 폭스바겐은 2년 안에 새로운 배터리 공급사를 찾아야 하며 이때까지 수입을 허용하는 예외 조항을 뒀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ITC가 내린 최종결정에 대해 60일 이내에 승인 또는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

SK이노베이션이 백악관에 제출한 서류에는 ITC의 결정이 조지아주(州)에 건설 중인 전기차 배터리 공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실제로 현재 SK이노베이션은 조지아주에 약 3조원을 투자해 연간 43만대 분량(21.5GWh)의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1,2공장을 건설 중이다. 공장이 완성되면 2025년까지 추가로 3,400개 일자리가 만들어질 수 있다는 것이 SK이노베이션 측의 설명이다.

이런 상황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ITC의 결정을 그대로 수용하면 SK이노베이션의 미국 배터리 공장 건설 프로젝트가 심각한 타격을 입을 수 있다.

이는 바이든 행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상당한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바이든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할 가능성이 있다.

다만 ITC가 SK이노베이션으로부터 배터리를 공급받기로 한 포드와 폭스바겐에게 유예기간을 준 만큼 자동차 업체의 피해를 고려할 명분이 적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편 LG 측도 지난주에 바이든 행정부 인사들을 만나 ITC의 결정이 번복되면 안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WSJ은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