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NHTSA, 화재 발생 우려로 RAV4 결함 조사 착수
美 NHTSA, 화재 발생 우려로 RAV4 결함 조사 착수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3.02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AV4.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화재사고가 잇따라 발생한 토요타 RAV4 결함 여부를 확인하는 조사에 착수했다.

1일(현지시각) 오토모티브 뉴스 등 미국 언론들은 NHTSA는 최근 11건의 화재사고가 보고되자 토요타 RAV4의 결함 여부를 확인하는 조사에 돌입했다고 보도했다. 조사 대상은 2013년부터 2018년까지 생산된 RAV4이며 약 190만대에 달한다.

NHTSA에 제출된 사고 보고서에 따르면 대부분의 화재사고가 주행 중 멈칫거린 후 발생했으며 4건의 사고는 엔진이 꺼진 상태에서 불이 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차량 엔진룸 왼쪽에서 불이 시작됐다는 증언에 따라 NHTSA는 12V 배터리에 결함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으며 12V 배터리가 매뉴얼에 맞지 않게 설치됐거나 수리과정에서 발생한 오류로 인해 불이 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한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콜로라도주 라이온스 지역에서 시속 50마일로 주행하던 2017년형 RAV4 하이브리드에서 엔진 점검등이 켜지더니 후드 아래에서 하얀 연기가 피어 나와 곧 화재가 발생했다.

무엇보다 RAV4가 동급 차량보다 더 많은 배터리 관련 화재사고가 보고됐기 때문에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고자 조사에 착수한 것이라고 미국 언론들은 전했다.

NHTSA는 화재사고 원인으로 지목되는 12V 배터리와 관련된 정보를 보내달라고 토요타에 요청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