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공기과학연구소, 국가공인 시험기관 인정받았다
LG전자 공기과학연구소, 국가공인 시험기관 인정받았다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2.25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연구원들이 서울 금천구 가산R&D캠퍼스에 위치한 공기과학연구소에서 휘센 타워 에어컨의 기류(氣流),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알파의 미세먼지제거능력 등을 시험하고 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LG전자 공기과학연구소가 업계 최초로 국가가 공식 인정하는 공기질 시험기관이 됐다.

LG전자 공기과학연구소는 최근 한국인정기구(KOLAS; Korea Laboratory Accreditation Scheme)로부터 미생물 및 미세먼지 분야 시험기관으로 인정받았다. 한국인정기구는 전문 평가사가 국제 기준에 맞춰 대상 기관의 품질 시스템과 기술능력을 평가해 해당 분야의 공인시험능력을 인정하고 있다.

가전제조기업 연구소 가운데 공기 관련 미생물 및 미세먼지 분야에서 코라스 시험기관 인정을 취득한 것은 LG전자가 처음이다.

LG전자가 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은 규격은 필터의 항균성능 평가(ISO 20743), 플라스틱의 항균성능 평가(ISO 22196), 미생물 양의 정량적 계측(KS J ISO 7218) 등 미생물 분야와 공기청정기 미세먼지제거능력 평가 및 표준청정면적 산출(KS C 9314), 공기청정기의 에너지효율 평가(효율관리 기자재 운용 규정) 등 미세먼지 분야다.

LG전자는 차세대 에어솔루션 핵심기술을 연구개발하는 전담 조직인 공기과학연구소를 2018년 설립했다. 이곳에서 개발하는 혁신 기술들은 퓨리케어 공기청정기뿐 아니라 휘센 에어컨, 휘센 제습기 등 LG전자 에어솔루션 제품 전반에 적용되고 있다.

최근 출시된 LG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알파는 거실을 넘어 주방까지 더 넓은 공간에서 실내 공기 상태를 보다 빨리 감지해 청정한다. 이 제품의 청정면적은 기존 100제곱미터(m2)에서 114제곱미터로 커졌다. 액세서리인 인공지능 센서를 거실, 주방 등 공기질 관리가 필요한 곳에 두면 공기청정기만 사용할 경우보다 약 5분 더 빠르게 오염된 공기를 감지해 해당 공간을 청정한다. 신제품의 V트루토탈케어필터는 항바이러스·항균 효과는 물론 극초미세먼지와 5대 유해가스 등을 제거한다.

2021년형 에어컨 신제품인 ‘LG 휘센 타워’는 더욱 강력하게 냉방하면서도 사람에게 직접 닿는 바람을 최소화했다. 한번 시원해진 실내 온도가 다시 더워지지 않고 시원함이 쭉 유지되는 ‘기분 좋은 냉방’이 특징이다. 극세필터를 알아서 청소하는 필터 클린봇, 필터에 붙을 수 있는 세균을 제거하는 항균 극세필터, 극초미세먼지까지 제거하는 공기청정, 내부 습기를 말려주는 자동건조, 99.99% UV LED 팬 살균 등 5단계 청정관리 기능은 바람이 지나가는 에어컨 내부를 알아서 깨끗하게 관리해준다.

LG전자는 ‘고객의 건강한 삶’, ‘제품의 환경영향 저감’ 등 지속가능경영을 추구하고 있다. LG전자는 최근 미세먼지, 수질오염, 식품위생 등 사회·환경 문제의 급격한 증가와 건강한 삶을 추구하는 고객의 인식이 지속적으로 확산됨에 따라 이를 종합적으로 반영한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LG전자는 공기과학연구소뿐만 아니라 물과학연구소, 식품과학연구소를 설립해 공기, 물, 식품을 각각 연구하는 전문조직을 모두 보유하고 있다. 이를 통해 건강을 위한 가전은 기초기술에 대한 연구단계부터 철저하게 검증하고 관리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는 친환경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