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공개된 현대차 아이오닉5, 올해 글로벌서 7만대 이상 판매 목표
드디어 공개된 현대차 아이오닉5, 올해 글로벌서 7만대 이상 판매 목표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2.23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오닉5.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현대자동차가 아이오닉5를 올해 글로벌에서 7만대 이상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23일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아이오닉5 월드 프리미어 행사에서 “3월부터 울산공장에서 아이오닉 5 양산에 돌입하며 인도는 유럽, 한국, 미국, 기타지역을 순차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차가 아이오닉5를 유럽에 가장 먼저 투입하는 것은 유럽연합의 이산화탄소 배출기준을 충족시키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EU는 오는 2021년까지 자동차 업계 평균 이산화탄소 평균 배출량을 1km당 95g으로 책정했다. 이를 충족하지 못하면 이산화탄소 초과 배출량 1g/km당 95유로(약 13만원)의 벌금을 물어야 한다. 현대차는 이러한 기준을 맞추기 위해 아이오닉5를 유럽에 먼저 투입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어 장재훈 사장은 “판매 목표는 올해 한국 2만6,500대를 포함해 글로벌에서 7만대 이상이며 내년 이후엔 10만대 이상 판매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뿐만 아니라 중국 전략형 전기세단 밍투 일렉트릭, 고급브랜드 제네시스의 중형세단 G80을 기반으로 개발된 전기차 eG80과 소형급 전기CUV JW(개발명)을 잇따라 투입해 올해 글로벌에서 전년대비 60% 가량 증가한 16만대의 전기차를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의 지난해 글로벌 전기차 판매량은 9만6,456대로 전년대비 32.2% 늘었다. 이 중 코나EV가 46.6% 늘어난 6만5,075대를 기록했다.

이상엽 현대차 현대디자인담당 전무가 월드프리미어 행사에서 아이오닉5의 트렁크 부문을 설명하고 있다.

이날 공개된 아이오닉 5는 현대차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번째 모델로 아이오닉 브랜드의 지향점인 ‘전동화 경험의 진보(Progress electrified for connected living)’를 향한 여정의 시작과 전기차 시대의 본격적인 도래를 알리는 친환경 차량으로, 단순한 기술의 진보가 아닌 고객에게 새로운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모델명은 전기적 힘으로 에너지를 만들어 내는 이온(Ion)과 현대차의 독창성을 뜻하는 유니크(Unique)를 조합해 만든 브랜드명 ‘아이오닉’에 차급을 나타내는 숫자 ‘5’를 붙여 완성됐다.

외관은 포니로 시작된 현대차의 디자인 유산을 재조명, 과거에서 현재와 미래로 연결되는 시간을 초월한 디자인을 구현했다.

이는 1974년 처음 공개된 포니가 대한민국 자동차 산업의 시작을 알리는 아이콘이었던 것처럼 포니가 대변하는 현대차의 도전정신을 디자인에 담은 아이오닉 5도 첫 전용 전기차로서 새로운 전기차 시대를 선도해 나간다는 의미가 있다.

실내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 적용을 통한 최적화된 설계에 편안한 거주 공간(Living Space)이라는 테마를 반영해 생활과 이동의 경계를 허무는 혁신적인 공간으로 거듭났다.

또 플랫 플로어(Flat Floor)와 한눈에 봐도 긴 축간거리로 여유로운 탑승자 거주 공간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실내 이동 편의성이 향상됐다.

스티어링휠 뒤에 적용한 컬럼 타입 전자식 변속 레버(SBW)를 비롯해 12인치 클러스터와 12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화면을 하나의 유리로 덮는 첨단 공법을 통해 일체화한 실내 디스플레이는 사용자의 조작 편의성을 높일 뿐만 아니라 내부 공간을 더 넓어 보이게 한다.

이상엽 전무가 아이오닉5의 컬럼 타입 전자식 변속 레버를 조작하고 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를 72.6kWh 배터리가 장착된 롱레인지와 58.0kWh 배터리가 탑재된 스탠다드 두 가지 모델로 운영한다.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가능거리는 롱레인지 후륜 구동 모델을 기준으로 410~430km(국내 인증방식으로 측정한 당사 연구소 결과)이며, 350kW급 초급속 충전 시 18분 이내 배터리 용량의 80% 충전과 5분 충전으로 최대 100km 주행할 수 있다. (유럽 인증 WLTP 기준)

후륜에 기본 탑재되는 모터는 최대 출력 160kW, 최대 토크 350Nm이며 트림에 따라 전륜 모터를 추가해 사륜구동 방식도 선택할 수 있다. (사륜 합산은 최대 출력 225kW, 최대 토크 605Nm)

롱레인지 사륜구동 모델의 경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h까지 걸리는 시간이 5.2초로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체험할 수 있다. (당사 연구소 측정 결과)

다양한 충전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는 400V/800V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이 세계 최초로 적용됐다.

이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은 차량의 구동용 모터와 인버터를 활용해 충전기에서 공급되는 400V 전압을 차량 시스템에 최적화된 800V로 승압해 안정적인 충전을 가능하게 해준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의 국내 사전 계약을 오는 25일부터 시작한다. 사전계약은 롱레인지만 진행되며 스탠다드 모델의 계약 일정은 추후에 공개된다.

가격은 롱레인지 익스클루시브가 5천만원대 초반, 프레스티지가 5천만원대 중반에서 책정되며 전기차 구매보조금과 개별소비세 혜택을 반영하면 서울시 기준으로 롱레인지 익스클루시브 트림은 3,000만원대 후반의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확정된 가격은 추후에 공개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