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중형급 전기SUV 모델Y 국내 출시. 가격은 5,999만원부터
테슬라 중형급 전기SUV 모델Y 국내 출시. 가격은 5,999만원부터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2.12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델Y.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테슬라코리아는 12일 중형급 전기SUV 모델Y를 공식 출시하고 주문 접수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모델Y는 동급 대비 가장 안전하면서 빠른 속도와 성능을 자랑하는 중형 전기 SUV로 국내에서는 기본 모델인 스탠다드 레인지, 롱레인지, 퍼포먼스 등 총 3가지 트림을 선보인다. Model Y의 주행 가능 거리는 최대 511km(Long Range 기준)로 업계 최고 수준이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h에 이르는 시간은 3.7초(Performance 기준)에 불과하고, 최고 속도는 250km/h(퍼포먼스 기준)에 달한다.

동급 SUV 중 최고의 적재 공간을 갖춘 모델Y는 5인승 또는 7인승 시트 구성이 가능하며, 7인승 옵션은 국내에 추후 출시될 예정이다. 심플하고 깔끔한 인테리어의 모델Y는 15인치 터치스크린에서 차량의 모든 기능에 액세스할 수 있으며, 높아진 시트와 낮은 대시보드는 더욱 넓어진 전방 도로 시야를, 확장형 완전 글래스 루프는 완벽한 스카이 뷰와 개방감을 제공한다.

안전성 또한 탁월하다. 모델Y는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의 역대 테스트 SUV 중 7.9%의 가장 낮은 전복 확률을 기록했으며, NHTSA가 시행한 2021년도 차량 안전도 테스트의 모든 범주 및 하위 범주에서 별 5개 안전 등급을 획득했다.

모델Y 전시 차량은 청담과 하남에 있는 테슬라 스토어와 분당, 부산에 있는 테슬라 센터 및 테슬라 갤러리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날 오픈하는 하남 테슬라 스토어 이외의 모든 매장은 13일부터 정상 영업을 개시한다. 

판매 가격은 스탠다드 레인지 5,999만원, 롱레인지 6,999만원, 퍼포먼스 7,999만원부터이며, Tesla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주문이 가능하다. 이로써 모델Y 스탠다드 레인지는 전기차 구매보조금 100%를 받을 수 있으나 롱레인지와 퍼포먼스는 50%만 받게 됐다. 친환경차 종합정보 지원시스템에 따르면 아직 모델Y의 공식 구매보조금액이 확정되지 않았다.

정부는 올해부터 판매가격에 따라 보조금을 차등 지급하기로 했다. 기준인 판매가격은 부가가치세를 제외한 공장도가격에 개별소비세와 교육세를 합한 금액으로 산정되며 6천만원 이하 전기차는 보조금 100%를, 6천만원 초과 9천만원 미만 전기차는 보조금 50%를, 9천만원 이상 전기차는 보조금 대상에서 제외된다.

여기에 일부 지자체가 구매보조금을 줄였다. 서울·제주·대구·울산이 지난해보다 50만원, 인천이 80만원, 광주가 100만원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자체별 보조금은 승용 기준으로 서울이 400만원, 부산이 500만원, 대구가 450만원, 인천이 420만원, 광주가 500만원, 대전이 700만원, 울산이 550만원, 경기도가 최대 600만원, 강원도가 520만원, 충북이 800만원, 충남이 최대 1천만원, 전북이 900만원, 전남이 최대 960만원, 경북이 최대 1,100만원, 경남이 최대 800만원, 제주가 400만원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