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노사, 무분규로 2021년도 임금교섭 마무리
현대오일뱅크 노사, 무분규로 2021년도 임금교섭 마무리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2.03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사장(좌)과 최용수 노조위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현대오일뱅크가 대기업 중 처음으로 2021년도 임금교섭을 마무리했다.

3일 강달호 사장과 최용수 노동조합위원장은 충남 서산시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에서 올해 임금 인상률을 동종사 평균으로 하는 내용의 합의서에 공동 서명했다. 

정유업계가 유례 없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불필요한 소모전을 지양하자는 노동조합과 회사의 공감대를 바탕으로 협상은 일사천리로 이뤄졌다.

강 사장은 “노사가 한발씩 양보해 위기 극복에 전념 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고 최 위원장은 “회사 실적이 개선될 수 있도록 노동조합도 최선을 다해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오일뱅크는 1964년 창사 이래 무분규 사업장의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회사가 어려울 때마다 노동조합이 임금 결정을 회사에 위임하는 등 모범적인 노사 관계를 제시해 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