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분석가, 애플카 현대 E-GMP 사용 기아공장서 2025년부터 생산 예측
애플 분석가, 애플카 현대 E-GMP 사용 기아공장서 2025년부터 생산 예측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1.02.03 0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의 차세대 E-GMP 전기차 플랫폼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애플에 정통한 분석가 밍치쿼(Ming-Chi Kuo)가 애플은 첫 번째 애플카에 대해 현대차그룹과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상황이 잘되면 GM(제너럴모터스), PSA. FCA합병회사와도 다른 시장에서 협력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밍치쿼는 2일(현지시간) TF Securities 투자자 보고서에서 애플카와 현대차와의 잠재적인 애플카 파트너십에 대한 루머에 대해 첫 번째 차량섀시가 현대차그룹의 E-GMP 배터리 전기자동차(BEV) 플랫폼을 기반으로 할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광범위한 개발, 생산 및 검증경험을 보유한 현대차그룹, GM 및 PSA와 같은 탄탄한 자동차업체들과 애플의 긴밀한 협력은 애플카 개발기간을 크게 단축하고 시장출시 시간의 이점을 창출할 것이라면서, 애플이 현재 자동차제조업체의 자원을 활용하고 자율주행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반도체, 배터리 관련 기술, 폼 팩터 및 내부 공간디자인, 혁신적인 사용자경험, 애플의 기존 에코 시스템과의 통합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밍치쿼 보고서는 또, 현대차그룹 계열사인 기아가 애플카 미국 생산을 위한 생산라인을 제공할 예정이며, 애플카 부품 설계 및 생산은 현대모비스가 담당할 것으로 예측했다. 애플의 이같은 선택은 더 복잡한 개발시간과 공급망 관리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밍치쿼는 또 기존에 알려진 대로 2025년에 애플카를 출시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하지만 애플은 이 기간 내에‌ 애플카를 출시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밍치쿼는 애플이 자동차를 “하이 엔드”모델 또는 표준 전기자동차보다는 “상당히 높은” 모델로 판매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애플의 자동차제조업체 파트너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 현재 전기차 부품을 개발하고 있는 대만 폭스콘은 애플카 조립이나 케이싱 주문에 관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밍치쿼 보고서에 대해 현대차그룹과 애플은 논평을 하지 않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