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 출고된 수입 신차가 곧바로 인증중고차 매물로 등장하는 이유는?
갓 출고된 수입 신차가 곧바로 인증중고차 매물로 등장하는 이유는?
  • 최태인 기자
  • 승인 2021.01.30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들어 갓 출고된 신차들이 인증 중고차 매물로 등장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기자] 신차시장과 더불어 수입 인증중고차의 인기가 치솟고 있다.

수입차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수입 인증중고차 판매량은 3만여 대로 전년대비 30% 이상 증가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인증 중고차 사업을 운영하는 수입차 브랜드도 메르세데스 벤츠, BMW, 렉서스, 아우디, 폭스바겐, 포르쉐, 볼보, 푸조, 포드, 재규어랜드로버, 롤스로이스, 람보르기니 등 13개 브랜드레 달한다.

인증 중고차가 소비자들의 관심을 끄는 이유는 주행거리가 얼마 안 되는 신차 수준의 차량을 저렴하게 살 수 있는데다 일정기간 품질 보증까지 해 주고 있기 때문에 가성비 높은 차량을 안심하고 살 수 있다는 이점 때문이다.

수입 인증 중고차는 통상 신차로 판매된 지 5년 이하. 또는 주행거리 10만㎞ 미만의 무사고 차량을 매입해 성능 점검과 수리 등을 거쳐 브랜드 인증 중고차로 판매하는 차량이다.

가격부담이 큰 수입차의 경우, 신차 가격보다 많게는 30% 이상 저렴하게 나오는 차량들이 많기 때문에 브랜드에 구애 받지 않고 원하는 차량을 구입할 수 있고 특히, 일부 차량들은 주행거리가 100km 이하의 신차들도 종종 등장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

실제 인증 중고차 토탈 솔루션인 인증마켓에 올라온 매물에는 주행거리 수십km대의 차량들이 수두룩하다.

렉서스IS IS300은 주행거리가 15km에 불과하다. 신차가격이 5,310만원인 이 차는 현재 4,500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주행거리 1600km대의 BMW X5

2019년 12월식 메르세데스 벤츠 GLE-클래스는 주행거리가 37Km로 신차가격인 1억7,320만원보다 6천만 원 이상 낮은 1억1,000만 원에 판매되고 있다.

아우디A6 C8 모델의 주행거리는 250km다. 이 차는 2020년 6월식으로 신차가격이 6,532만원인데 현재 4,800만원에 판매된다.

2020년 5월식 BMW X5 M50d는 주행거리가 1,601km로 신차가격보다 2천만원 가량 낮은 1억1,800만원에 판매된다.

메르세데스 벤츠 C 클래스 C43 AMG 4매틱은 2019년 12월식이지만 주행거리는 42km에 불과하다. 이 차량은 신차보다 2,200만원이 저렴한 6,400만원에 판매된다.

주행거리가 100km 미만인 차량의 경우, 신차로 등록됐다가 곧바로 인증 중고차로 전환된 경우가 많다.

수입 인증중고차 관계자는 “주행거리가 짧은 차량들은 신차 부문의 목표달성을 위해 실제로 판매되지 않은 차량을 임시로 등록했다가 인증 중고차로 넘겨주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일부 수입차 브랜드의 경우, 분기 혹은 연말 목표달성을 위해 딜러들이 이른바 ‘밀어내기’ 판매를 하는 경우가 많다.

이는 할당된 목표를 달성해야만 본사(한국법인)로부터 ‘유보 마진’을 받을 수가 있기 때문인데, 유보마진을 100%까지 받게 되면 자체 등록한 뒤 중고차로 판매하더라도 이득을 볼 수가 있다.

이들 차량 중 일부는 판매 딜러들이 임직원용으로 사용하다가 인증 중고차로 판매하는 경우도 있는데 주행거리 5천km 미만 차량은 이런 차량들이 대부분이다.

이처럼 주행거리가 짧은 신차급 중고차는 브랜드마다 다르지만 연간 수 백대 씩 중고차로 전환되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들 차량은 연식이나 주행거리 등 모든 면에서 신차와 동등한 수준인데도 가격은 신차보다 훨씬 저렴하게 판매되고 있어 소비자들로선 가장 저렴한 가격으로 신차를 구입할 수 있는 찬스가 되기도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