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작년 상장 후 첫 영업익 8천억 기록. 올해 50% 이상 성장 전망
테슬라, 작년 상장 후 첫 영업익 8천억 기록. 올해 50% 이상 성장 전망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1.01.28 0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슬라가 지난해에 2010년 상장 후 첫 영업흑자를 기록했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지난해에 2010년 상장 후 첫 영업흑자를 기록했다.

테슬라가 27일(현지시간) 발표한 2020년 4분기(10-12월기) 결산에서 매출액이 전년 동기대비 46% 증가한 107억4,400만 달러(11조8,721억 원), 순이익이 2억7,000만 달러(2,983억 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2020년 연간 기준 매출액은 전년대비 28% 증가한 315억3,600만 달러(34조8,472억 원), 순이익은 7억2,100만 달러(7,967억 원)의 흑자를 기록했다. 2019년에는 8억6,200만 달러(9,525억 원 적자였다.

테슬라가 연간기준 최종 흑자를 기록한 것은 2010년 상장 이후 처음이다.

지난해 테슬라의 연간 판매량은 전년대비 36% 증가한 49만9,647대로 연초 목표로 제시했던 50만대에 353대가 모자랐다.

2019년 말 가동을 시작한 중국 상하이공장의 생산이 본 궤도에 오르면서 신종 코로나 확산 국면에서도 6분기 연속 흑자를 유지했다.

다만 2020년 10-12월기의 주당 순이익(EPS)이 시장 예상치를 하회함에 따라 27일 시간외 거래에서 주가는 종가를 밑돌았다.

테슬라는 2021년 이후에도 연 평균 50% 이상의 고성장을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테슬라는 미국 프리몬트와 상하이공장의 연간 생산능력이 105만대로 양산차 메이커 기준인 100만대를 넘어섰으며, 올해 독일 베를린 공장과 미국 텍사스공장이 가동을 시작하면 200만대까지 생산능력이 늘어날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