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바이든 대통령, 연방기관 운영 차량 64만여대 모두 EV로 전환한다
美 바이든 대통령, 연방기관 운영 차량 64만여대 모두 EV로 전환한다
  • 박상우 기자
  • 승인 2021.01.26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바이 아메리칸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국 연방기관들이 운영하는 차량을 모두 전기차로 전환한다.

25일(현지시각)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바이 아메리칸(Buy American)이라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후 기자들에게 “연방정부는 미국에서 미국 노동자들이 만든 깨끗한 전기 자동차로 대체할 엄청난 양의 차량을 소유하고 있다”며 “100만개의 자동차 산업 일자리와 청정에너지 및 제로 배출량의 차량을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매체들은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서명한 행정명령에는 전기차 구매와 관련된 내용이 포함돼있지 않으나 바이든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미국 정부가 보유하고 있는 내연기관차를 모두 전기차로 전환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보도했다.

미국 정부가 보유하고 있는 차량은 2019년 기준으로 64만5천대이며 이 중 전기차는 지난해 7월 기준으로 3,215대에 불과하다. 그만큼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전기차 구매에 소극적이었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은 환경 규제 철폐를 주장해온 트럼프 대통령과 달리 친환경 정책을 강조해왔다.

선거 유세 당시 바이든 대통령은 2050년 탄소배출 제로를 목표로 친환경 인프라에 대대적으로 투자하고 전기차 인프라 확충에 나서겠다며 청정에너지 및 기후변화 대응 인프라에 향후 4년간 2조달러를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저탄소 인프라 건설과 전기차 생산 촉진 등을 통해 수백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정부 조달을 위해 미국산 저공해 차량 300만대 이상을 구매 유도하고 전기차 공공충전소 50만개를 구축하는 한편 친환경차 보조금과 저공해차 생산 인센티브도 부여한다.

그 일환으로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연방 정부가 보유한 차량을 모두 전기차로 대체할 계획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기간, 비용 등 세부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즉각 답변하지 않았다고 미국 언론들은 전했다.

다만 이번에 서명한 메이드 인 아메리카 행정명령은 연방정부 기관들의 미국 제품 우선 구매를 강제하는 것이어서 연방기관들이 전기차를 대체할 때 미국에서 생산된 전기차를 우선순위에 둘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행정명령은 연방정부가 재정적 지원을 하는 프로그램이나 물품 조달 과정에서 미국 기업과 노동자들의 상품과 서비스를 우선 구매하고 불가피한 경우 예외를 인정받도록 하고 있다.

미국 제조업 강화를 위해 주로 관세 인상에 주력했던 트럼프 전 대통령과 달리 연방기관의 미국 제품 우선 구매 정책인 바이 아메리칸을 통해 미국 기업과 노동자를 지원한다는 전략을 구체화한 것이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 연방기관들이 한해 직접 조달하는 제품 및 용역은 6천억달러(약 661조원)에 달하는데 새 정책은 연방기관이 해외에서 물품 구매를 위한 면제를 얻는 것을 더 어렵게 만들었다. 즉 미국 연방정부 조달시장에서 외국 기업들이 사실상 배제될 수 있는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바이 아메리칸 행정명령에 대해 “정부는 미국에서 생산되고 제공된 상품과 제품, 자재의 사용을 최대화하도록 연방 재정 보조 및 연방 조달 계약조건을 사용해야 한다”면서 “미국 정부는 가능한 한 미국 기업들이 전략 산업에서 경쟁할 수 있도록 하고 미국 노동자들이 번창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상품과 제품, 자재와 용역을 조달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