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참에 맘에드는 차 골라 봐?’ 국산차보다 싼 1-2천만원대 수입 인증중고차 수두룩
‘이 참에 맘에드는 차 골라 봐?’ 국산차보다 싼 1-2천만원대 수입 인증중고차 수두룩
  • 최태인 기자
  • 승인 2021.01.16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행거리가 얼마 안 되는 프리미엄 수입차가  인증 중고차시장에 쏟아져 나오고 있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기자] 최근 주행거리가 얼마 안 되는 프리미엄 수입차가 국산차보다 싼 가격에 인증 중고차시장에 쏟아져 나오고 있다.

아우디와 BMW, 재규어랜드로버 등을 중심으로 신차 출시 때부터 대폭 할인된 가격대로 판매된 차량들이 중고차 매물로 나오면서 시세가 크게 낮아진 탓이다.

인증중고차 토탈 솔루션인 ‘인증마켓’에 따르면 BMW 3시리즈, 아우디 A3, 재규어 EX 등 독일과 유럽 프리미엄 수입차들이 2천만 원 초중반대 가격에 인증중고 매물로 나오고 있다.

특히, 프리미엄 소형차 브랜드인 미니와 프랑스 시트로엥 브랜드의 경우, 국산 준중형차보다 싼 1천만 원 후반 대 가격대의 차량들도 자주 눈에 띤다.

신차가격인 3,967만원인 2019년 10월식 아우디 A3는 주행거리가 2,528km에 불과하지만 무려 1,167만 원이 싼 2,800만 원에 매물로 나왔다.

주행거리가 2만2,654km인 2016년식 벤츠 A클래스(신차가격 3,740만 원)는 2,300만원에 판매되고 있고, 주행거리가 2만6,568km인 2018년 11월식 재규어 XE 20d 프레스티지는 2,750만원에 판매된다. 이 차의 신차 가격은 5,540만 원이다.

2016년 7월식 BMW 뉴 3시리즈 320d는 2300만 원에 매물로 나왔다. 신차 가격이 4,990만 원인 이 차의 주행거리는 6만2,627km다.

2019년 9월식으로 주행거리가 8,605km인 미니 컨트리맨(신차가격 3,940만 원)은 2,950만 원에 판매된다.

1천만원대 차량들도 다수 눈에 띈다. 주행거리가 4,568Km인 2020년 6월식 시트로엥C3 에어크로스는 1,990만 원에 판매된다. 이 차량의 신차가격은 2,955만 원이다.

인증중고차 통합솔루션 인증마켓 

역시 1,990만원에 매물로 나온 미니 클럽맨 쿠퍼 S는 2016년 9월식으로 ,신차가격은 4,590만원이다.

주행거리 가 1만1,100Km인 푸조 SUV 2008은 2,050만 원에 판매된다. 이 차의 신차가격은 3,113만 원이다.

주행거리 5만1564km인 2016년 11월식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이보크 2.0 TD4 SE 모델은 신차 가격(7,050만 원)보다 배 이상 낮은 3,400만 원에 판매된다.

2017년 1월식 BMW X3 xDrive 20d M 에어로다이나믹(주행거리 4만5,209km)는 3,750만 원에 판매된다. 이 차의 신차가격은 6,850만 원이다.

또, 2018년 3월식 BMW 520d xDrive M 스포츠 플러스(신차가격 7,120만 원. 주행거리 7만7,824km)는 4,190만 원에 판매된다.

이 밖에 주행거리가 12km에 불과한 2019년 9월식 렉서스 뉴 IS300 프리미엄 모델도 4천 만원에 매물로 등장했다. 이 차량의 신차가격은 4,720만 원이다.

업계 관계자는 “아우디와 BMW 등 프리미엄 브랜드들이 최근 몇 년간 신차 판매와 동시에 파격 할인을 개시하면서 주행거리가 짧고 상태가 좋은 차들이 대거 인증 중고 매물로 쏟아져 나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